기하학적 이론-웅장한 건축기술의 정점
기하학적 이론-웅장한 건축기술의 정점
  • 조석창
  • 승인 2018.01.0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장의 사진이야기

익산 미륵사지석탑
오랜 시간의 흐름을 묵묵히 지켜낸 미륵사지석탑이 고고함을 보여준다. /사진작가=유달영
오랜 시간의 흐름을 묵묵히 지켜낸 미륵사지석탑이 고고함을 보여준다. /사진작가 유달영

기하학적 이론과 웅장한 건축 기술이 집대성된 미륵사지석탑  『삼국유사』에 의하면 백제 무왕 때 왕이 왕비와 사자사(師子寺)에 가던 도중 용화산 밑의 연못에서 미륵삼존이 나타났는데, 왕비의 부탁에 따라 이 연못을 메우고 3곳에 탑, 금당, 회랑을 세웠다고 한다.

미륵사지석탑은 매우 훌륭하고 아름다우며 오랜 시간의 흐름 속에서 지켜왔을 뿐 아니라, 백제 시대의 고매한 미륵 사상이 표현되어 위대하다.

기록에 따르면 미륵사는 백제 무왕 때 지어져 조선 시대에 폐사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번 사진은 당시 기하학적 이론과 웅장한 건축 기술이 집대성되어 그 탑을 만든 장인의 미적 감각과 예술성이 훌륭하고 아름답기에 스산하게 남아있는 당간지주와 서 석탑과 복원 중인 동 석탑을 연못 반영에 투영시켜 지난 세월의 흔적을 한 장의 사진에 뒤집어 담아 보았다.

복잡하고 다사다난한 올 한해의 끝자락을 부여잡고 있는 지금 이곳의 잔잔하고 고즈넉한 풍경을 바라보며 우리들의 마음을 정화하고 마음속에 쌓여있는 잡다한 모든 것들을 비워내고 평화로운 기운을 흠뻑 받아 드리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