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고시지연' 익산 향토기업 도산 위기
'환경부 고시지연' 익산 향토기업 도산 위기
  • 문성용
  • 승인 2018.01.10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원, 신제품 폐석산 복구제
이용 요구 "8년째 답변 없어"

익산의 한 향토기업이 자체 개발한 신제품 고시를 놓고 환경부와 수년째 갈등을 빚으면서, 도산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익산에서 하수슬러지 고화처리기술을 개발한 (유)녹원은 정부로부터 우수재활용제품 인증을 득한 우수 향토기업이다.

(유)녹원은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환경부에 신제품을 폐석산 복구제로 이용할 수 있도록 고시해 줄 것을 요구 했지만, 8년째 받아들여지지 않고 실정이다.

(유)녹원은 지난 2008년 하수 처리에서 나오는 오니를 인공 흙으로 만들어 폐석산 복구에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인공 흙은 우수재활용 제품 인증을 받았고, 업체는 해당 기술로 산업경제대상 및 중소기업 혁신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하지만 환경부가 기술력이 이미 검증된 제품에 대한 고시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서, 이 회사는 최근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환경부는 “해당 업체에 대해 조사를 해봤을 때 적격성이 부적합하다고 판명, 신청을 반려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환경부 결정에 대해 (유)녹원은 기득권을 갖고 있는 폐기물 단체의 압력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

사정이 이러하다 보니 (유)녹원 직원 및 협력업체 직원 등 70여 명이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한 상황이다.

익산 경제계 인사는 “시험사업 이후 아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지역 유망 중소기업이 어렵게 개발한 기술력이 사장되지 않을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유)녹원 관계자는 “그 동안 인공 흙이 폐석산으로 가지 못하고, 매립장으로 갔다”며 “이로 인해 엄청난 누적적자가 발생, 현재 생산을 멈춘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유)녹원은 청와대와 국민권익위원회에 억울함을 호소한 상태이며, 이들 기관의 결정에 한 가닥 희망을 걸고 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