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도내 최대 폭설량에 제설작업 '만전'
임실군, 도내 최대 폭설량에 제설작업 '만전'
  • 황상기
  • 승인 2018.01.1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전역에 사흘째 많은 눈이 내린 가운데 도내 최대 적설량을 기록한 임실군이 대대적인 제설작업을 실시하는 등 주민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11일 군에 따르면, 적설량은 28.5cm로 대설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비상근무망 체계를 구축, 제설장비 등을 긴급 동원해 대대적인 제설작업을 실시중이다.

이번 제설작업은 새벽 4시부터 위임국도와 지방도, 군도 등 주요시내 36개 노선 272㎞에 덤프트럭, 굴삭기, 소형트럭 등을 총동원해 노면제설 및 환경에 해로운 염화칼슘을 지양하고 제설제 소금 102톤 여를 살포했다.

또한, 군민생활과 밀접한 주요 마을안길 및 진입로, 간선도로 등 덤프트럭 장비 진입이 어려운 구간은 제설장비를 부착한 트렉터 57대가 작업을 실시해 차량 및 주민보행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임실군 중기연합회와 연계해 포크레인과 굴삭기, 덤프트럭 등 30여대를 동원, 임실읍과 오수면, 관촌면 등 주요 시가지 도로에 쌓인 눈을 신속하게 치우는 등 주민불편 해소와 안전에 힘썼다.

특히, 오수면 중장비업체 회원들은 굴삭기와 덤프트럭 등 7대의 제설장비를 동원해 면 소재지를 비롯한 주요도로와 교량 등의 제설작업을 실시하는 등 주민들의 찬사를 받았다.

임실군의 발 빠른 제설작업에는 행정과 유관기관,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하는 심 민 군수의 적극적인 노력이 큰 역할을 해냈다는 평이다.

심 군수는 연초를 맞아 12개 읍면에 “아침 일찍부터 봉사활동으로 자가용 트럭과 트랙터에 제설기를 부착 마을 안길 등을 제설작업을 하고 있는 분들에게 감사하며, 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파수꾼이 되어달라”는 내용을 담은 감사서한문을 보냈다.

심 민 군수는 “주민생활과 밀접한 마을안길과 진입로 제설작업이 어려운 구간은 수시로 눈을 제거해 군민들의 안전한 통행에 도움을 준 데 대해 직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말했다.

이어“동절기 폭설시를 대비해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구축, 제설장비를 총동원해 신속한 제설작업을 실시, 안전한 도로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군은 동부산악 권에 위치한 지역적 특성상 폭설이 잦은 점을 감안해 해마다 11월 15일 부터 이듬해 3월 15까지를 특별제설기간으로 정해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임실=황상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