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군산 연결도로 개통··· 주민 생존권 위협
고군산 연결도로 개통··· 주민 생존권 위협
  • 김기현
  • 승인 2018.01.1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대책위 기자회견서
의견수렴없이 도로개통
주민 소득저하 생존위험
대중교통 구축 선행됐어야
고군산군도 도서육로화 주민비상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갖고 고군산 연결도로의 일방적인 개통으로 인해 주민들의 소득 저하와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고 호소하고 나섰다.
고군산군도 도서육로화 주민비상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갖고 고군산 연결도로의 일방적인 개통으로 인해 주민들의 소득 저하와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고 호소하고 나섰다.

고군산 연결도로 인근 도서지역 주민들이 도로 개통으로 인해 소득 저하와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17일 고군산군도 도서육로화 주민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영민, 이하 고군산주민대책위)는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후속대책을 촉구했다.

고군산주민대책위는 “군산시는 주민의견 수렴과정을 단 한 번도 거치지 않고 고군산 연결도로를 개통했다”고 밝혔다.

이어 “도서주민은 이에 따른 크고 작은 생활변화를 겪고 있다”며 “소득 저하와 생존권을 위협받는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도로개통 후 도서 내 교통 혼잡과 주민 갈등 및 혼선, 관광객 불편 등이 총체적 문제로 발생되고 있다”며 “이는 행정이 도서주민을 무시하고, 의견수렴 기회 말살로 주민에 대한 배려 없는 정책에서 비롯됐다”고 꼬집었다.

또한 “지난 10여 년간 공사 기간 중에 이러한 문제들을 미리 준비하고, 정책을 수립해 도서 내 주차장 및 내부도로 확충과 제반된 대중교통과 편의시설 등의 구축이 우선 선행돼야 했다”며 “군산시는 개통이 되고 나서야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졸속으로 대책을 세우기에 급급해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군산시 행정은 도서주민을 위한다고 시작한 이 사업을 위해 지난 10여년 간 무엇을 준비해 왔는지 의심스럽기만 한다”며 “이는 직무유기를 했다고 밖에 볼 수 없으며, 행정의 무능한 민낯을 여실히 보여 주고 있는 한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난 2006년 주민의 사활을 담보로 걸고 협의한 직도사격장 주민 보상금 3000억원으로 진행한 고군산 연육교 사업이 과연 주민을 살리는 정책이었고, 투명하고 다양하게 주민의 의견을 반영해 정책을 실현한 것인지에 대해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이 사업으로 현재 발생되고 터져 나오는 문제들에 대해 원인과 이유를 찾아 주민 모두가 행정에 되묻고, 지금부터라도 더욱 세밀하게 점검해봐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여기에다 “주민 보상금으로 주민을 위해 진행했다고 한 고군산 연결도로 완공으로 개통을 했지만 주민을 위한 후속대책을 전혀 세우지 않았다”며 “일방적이고 무계획적 고군산 발전정책이 주민피해로 이어지는 정책을 종식시키고, 시민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고군산 발전정책을 세우는 활동에 참여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영민 위원장은 전화통화에서 “도로개통으로 인해 주민들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기자회견을 하게 됐다”며 “이번을 계기로 주민 간에도 서로 화합하고 행정에서도 주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아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고군산주민대책위는 관광형 2층 셔틀버스 운항과 차량 총량제 도입 등에 대해서도 사회적 손실과 문제점들이 점검됐는지 꼬집었다.

/군산=김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