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농촌개발분야 215억 공모사업 도전
순창군 농촌개발분야 215억 공모사업 도전
  • 조민호
  • 승인 2018.01.19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분야 15개사업 적성면
유등면 기초생활거점 조성
풍산 금곡-복흥 하리지구
농촌다음복원사업등 도전

순창군이 2019년 농촌개발분야 사업 신규 공모에 15개 사업 215억 규모의 공모사업 도전에 나서 확보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욱이 순창군은 지난 2009년부터 2017년도까지 1100억원 규모의 농촌개발 사업을 성공리에 추진하고 있어 농촌개발 분야에서는 전국적 우수지역으로 뽑힌다.

 농촌마을개발사업은 의료·문화·서비스 분야 등 정주여건이 열악한 농촌을 농업 생산 공간만이 아니라 삶의 공간으로 유지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사업으로 생활환경 개선을 통한 삶의 질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되는 사업이다.

군이 올해 공모준비에 나선 사업은 5개 분야 15개 사업이다.

우선 기초생활거점 조성에 적성면, 유등면, 풍산면 3개 사업 도전에 나선다.

개소당 4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도로정비 등 인프라 개선과 주민 커뮤니티 공간 등을 마련해 성장거점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에 선정되면 관내 11개 읍면 기초생활거점 사업이 모두 완료돼 군이 특히 의미를 두고 공모사업 선정에 공을 들이고 있다.

20억원 규모의 농촌다움복원사업에는 풍산 금곡지구과 복흥 하리 지구를 대상으로 공모사업 선정에 나섰다.

농촌다움 복원 사업은 생활 및 문화공간이 유사한 마을을 권역화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경관과 생활환경 정비는 물론 도농교류 촉진과 소득기반 조성으로 농촌관광 및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사업이다.

  군은 최대한 마을 특성을 살리고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사업계획의로 전략적 승부를 걸고 있다.

마을만들기 사업에는 구림방화마을을 대상으로 총 10억원 규모의 마을회관 리모델링, 쉼터조성, 산책로 조성, 고춧가루 가공시설 등의 종합개발사업을 준비 중이다.

군은 이외에도 개소당 5억원이 투자되는 마을자율개발사업에 8개마을, 시군역량강화사업에도 5억원 규모의 공모에 나선 상태다.

군은 올해 최대규모 농촌개발분야 신규 국가예산 공모사업에 나선만큼 100% 공모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마을주민들과 공감대를 강화하고 관계부처 설득에도 나서고 있다.

황숙주 군수는 “군민들이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서는 농촌지역의 열악한 생활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이 필수적이다” 면서 “앞으로 지역 주민들이 원하는 농촌개발사업이 꾸준히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순창=조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