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융합기술원 "산업환경변화에 전략적 접근 최선"
자동차융합기술원 "산업환경변화에 전략적 접근 최선"
  • 한훈
  • 승인 2018.01.21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車기술원 창립 15주년 기념식
'JIAT 비전 2025'등 비전 선포
2025년까지 기업 600개 늘릴것
19일 군산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열린 자동차융합기술원 창립 15주년 기념식에 송하진도지사와 이성수 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JIAT 비전 2025 및 JIAT의 약속' 선언을 갖고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전북도 제공
19일 군산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열린 자동차융합기술원 창립 15주년 기념식에 송하진도지사와 이성수 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JIAT 비전 2025 및 JIAT의 약속' 선언을 갖고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전북도 제공

자동차융합기술원이 창립 15주년을 맞아 융합의 새 시대를 열고,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을 선포했다.

지난 19일 열린 창립 15주년 행사에는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해 전라북도의회(박재만, 최인정, 이성일 의원), 시․군, 대학, 유관기관, 자동차․뿌리기업 등 산학연관 관계자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 날 기념식에서 자동차융합기술원은 ‘글로벌 자동차산업의 새지평을 열겠다’는 ‘JIAT 비전 2025’를 선언하고 전북 자동차산업을 월드클래스 수준으로 도약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새만금 기반의 미래 자동차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책임을 완수할 것과 상용화 융합기술 확보를 통한 월드클래스 부품기업 육성 등에 책임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산업-기술-제품-기업-사람’ 간 융합으로 산업환경 변화를 주도하는 전북형 자동차 산업생태계 활성화와 창의적 연구역량과 협업 강화를 통한 글로벌 시험평가 인증기관 도약 등 4대 목표도 제시했다.

이를 통해 현재 400여 개인 도내 자동차부품 기업을 2025년까지 글로벌 부품기업 100개사로 끌어 올리고, 특장기업 150개사를 포함해 600개사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뿌리기업은 수출기업 50개사를 포함한 500개사로 늘려 양질의 새로운 일자리를 2만개 창출하겠다는 전북 자동차산업의 미래상도 함께 발표했다.

이성수 자동차기술원장도 “2025년이면 자율주행차는 4단계로 진입하고, 우리나라는 고령자 비율 20% 이상의 초고령화 사회가 돼 모든 산업이 임계점을 넘어 서게 된다”면서 “이러한 산업환경 변화에 대응해 기술원의 전 임직원은 장르를 파괴하고, 전략적 접근으로 글로벌 전북자동차산업의 새 지평을 열기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한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