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주도 문화 창조-향유 '축제의 장'
주민 주도 문화 창조-향유 '축제의 장'
  • 조석창
  • 승인 2018.02.0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소모임-자생단체 등 중심
커뮤니티 공간-전시-행사지원
'용기들고 고구려' 연계 사업
농촌동 마을 공동체 회복 기여
지역문화창조인력 인큐베이팅

2018년 삼천문화의집은 그동안 확보했던 문화의집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 특색을 바탕으로 한 생활문화 거점을 조성하고 지역주민 주도의 문화창조인력 인큐베이팅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지역밀착형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생활문화활성화를 위한 정책강화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주민소모임과 자생단체모임 등을 중심으로 한 지역의 소규모 커뮤니티 공간지원과 전시, 공연, 행사 등을 위한 지역문화예술 소모임 공간지원도 이어갈 방침이다.

또 문화의집 특성을 살린 다양한 기획사업도 마련됐다.

도시농업과 유휴공간 리디자인 사업인 ‘우리 동네 초록별이 자란다’는 유휴공간을 활용해 예술텃밭 가꾸기를 통한 도시농업 활성화를 꾀하고 지역 아이들에게 땀과 생명에 대한 가치를 느끼는 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다.

평화동 지역의 두레풍물과 용기놀이의 주민주도 전승체계 마련을 위한 ‘용기들고 고구려’는 지역문화연계 사업의 일환으로 농촌동 마을의 문화공동체 회복에 크게 기여할 방침이다.

여기에 삼천지역의 다양한 유무형 문화자원의 교류의 장인 ‘개나리 장터’는 일종의 생활문화마켓으로 문화의집을 중심으로 한 생활문화커뮤니티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문화의집 공간을 다양한 형태로 주민들에게 지원해 생활밀착형 사업도 진행할 방침이다.

지역문화예술인 동호인들은 물론 지역 주민 소모임이나 자생단체 모임 또 비문화예술활동의 경우에도 지역주민과 공공성이 확보될 경우 아낌없이 문화의집 공간이 지원될 예정이다.

문턱을 낮추고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을 통해 지역주민과 항상 곁에 있다는 인식을 더욱 굳건히 할 계획이다.

문화의집이 그동안 운영했던 상설프로그램도 더욱 다양화된다.

단순교육 강좌에서 벗어나 공동체 형성이 가능한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고 다양한 계층별, 대상별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또 이용시간이나 이용자층에 따른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해 현재 22개의 상설프로그램이 이들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문화의집을 중심으로 한 동아리 운영도 더욱 활성화할 방침이다.

주민주도형 동아리 활동을 강화하고지역문화와 생활문화 관련 동아리 활동 육성 및 지원도 놓치지 않을 계획이다.

또 동아리 활성화를 위한 동아리 대표자 모임을 정례화하고 동아리간 연계 프로그램을 확대해 보다 활성화된 동아리 구성에 주력할 예정이다.

올해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사업 ‘삼천사람’은 지역문화창조인력 인큐베이팅이다.

주민 스스로 지역문화를 주도하는 문화창조인력 양성과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문화 주체로 성장하기 위해 지원되는 이번 사업은 3월부터 11월까지 다양한 커뮤니티별 상설모임을 통해 주민기획단을 양성하고 2018 삼천마을축제, 생활문화장터 같은 지역 마을 축제 등 문화행사 기획, 진행하는 인력을 성장하게 된다.

또 이들은 향후 시민예술가 모임 양성과 삼천夜한 플리마켓상설, 생활문화장터 기획, 진행도 도맡게 된다.

삼천문화의집 특성화사업인 ‘삼천마을축제’도 어김없이 주민들을 찾아간다.

이 축제는 내 일상의 모습을 담고 있는 생활밀착형 축제로 지역주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실행하는 생활문화 축제의 모델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문화 향유자였던 주민들이 스스로 문화를 창조하고 향유 할 수 있도록 하고 다양한 생활문화 향유를 통한 삶의 지혜공유에도 그 목적이 있다.

올해 축제는 삼천동 거마공원 등 삼천동 일원에서 오는 10월경 진행할 방침이다.

/최기춘 삼천문화의집 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