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고 난동, 마을 주민 괴롭힌 40대 男 구속
술 마시고 난동, 마을 주민 괴롭힌 40대 男 구속
  • 정병창
  • 승인 2018.02.1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에 있는 한 시골 마을에서 온갖 행패와 난동을 부리며 주민들을 괴롭혀 온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고창경찰서는 협박과 재물손괴, 주거침입 등 혐의로 서모(48)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서씨는 지난달 21일 오전 3시 55분께 고창군 A(53·여)씨 주택 창문을 삽으로 깨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틈만 나면 A씨를 찾아가 "합의를 안 해주면 다 죽이겠다"고 겁박했다.

거듭된 욕설에 지친 A씨가 경찰에 엄벌을 요구하자, 서씨는 다시 드럼통을 끌고 A씨 집을 찾아 "다 태워버리겠다"고 협박했다.

경찰은 마을 폐쇄회로(CC)TV를 통해 범행을 확인하고 서씨를 붙잡았다.

조사결과 서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마을 주민들에게 온갖 욕설과 협박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거의 매일 밤에 술을 마시고 마을 곳곳을 돌아다니며 고성과 난동을 부리는 등 주민들을 괴롭혔다.

마을 주민들은 서씨가 구속되자, 경찰에 "흉악범을 잡아줘서 고맙다"는 말까지 전했다.

서씨는 "예전에 누군가 내 물건을 훔쳐간 적이 있다"며 "술만 마시면 그 일이 계속 생각나서 주민들에게 욕을 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서씨는 A씨 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주민에게 욕을 하는 등 행패를 부렸다"며 "서씨가 구속된 것을 반길 정도로 주민들에게는 증오의 대상이었다"고 설명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