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시장 위축 우려 도내 관공서 '머리 맞대'
고용시장 위축 우려 도내 관공서 '머리 맞대'
  • 김성아
  • 승인 2018.02.1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노동청 전주지청-전주상의
지역 고용위기 대책 긴급회의
19일 고용노동부 전주지청과 전북도, 전주상공회의소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결정에 따른 도내 고용시장의 위축을 우려하며 대책 마련을 위해 전북인적자원개발위원회 지원약정 체결식을 가졌다.
19일 고용노동부 전주지청과 전북도, 전주상공회의소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결정에 따른 도내 고용시장의 위축을 우려하며 대책 마련을 위해 전북인적자원개발위원회 지원약정 체결식을 가졌다.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지청장 정영상)과 전북도, 전주상공회의소가 19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결정에 따른 도내 고용시장의 위축을 우려하며 대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전북인적자원개발위원회 지원약정 체결식을 위해 참석한 전북도 최정호 정무부지사, 전주상의 이선홍 회장 등이 이번 한국GM 군산공장 폐쇄가 군산 현대중공업 가동 중단 사태를 훨씬 능가하는 고용위기라는 점에서 인식을 같이 하며 긴급회의를 진행한 것이다.

 지난해 지역경제를 휘청거리게 한 군산 현대중공업 사태는 56개 업체가 폐업하고 4천700명의 인력 감소를 가져왔지만, 이번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는 136개 협력사와 1만5천명의 종사자가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이 자리에서 최정호 정무부지사는 “현재 전북지역 고용위기 대응을 위한 프로젝트 사업이 고용부에 제안된 상태다”며 “5월 이후 본격적인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공모사업 외에 추가적인 지역 대응사업이 절실하다”면서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선홍 회장도 이번 사태를 심각하게 바라보며 “군산GM 폐쇄 결정 이후 전북인적자원개발위원회 사무국을 비상체제로 가동하고 있다. 고용동향 모니터링을 수시로 보고받으며 향후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빠른 시일 내 고용재난지역 지정 추진과 함께 전직지원 등 추가적인 일자리사업을 미리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이어, 전주지청은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고용지원 사업이 적시에 추진될 수 있도록 정책과 예산지원을 적극 건의키로 했다.

정영상 지청장은 “올해 전라북도 지역고용 프로젝트 18개 사업, 43억원에 대해 검토를 마치고 본부에 제출했다. 22일 최종 심사를 앞두고 있으며 이 중 고용위기 대응은 6개 사업 12억원 규모다”며 “현재 전북권 사업선정과 예산확보를 위해 본부 출장설명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국GM발 지역 고용위기 대응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이날 고용노동부 전주지청과 전북도, 전주상의가 인적자원개발위원회 약정을 체결함에 따라 전주지청은 국비 6억6천만원을 지원하고 전북도가 1억6천만원을 매칭, 전주상의는 수행기관으로서 ‘전북인적자원개발위원회’를 운영한다.

인적자원개발위원회는 광역 단위로 전국에 16개가 설치, 지역 내 중소기업 맞춤형 인력양성, 지역일자리 창출사업 발굴과 실행을 지원하는 지역고용의 중추적 협의체다.

이어, 이들은 또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도내 영세사업주와 노동자 보호를 위해 ‘일자리안정자금 확산 상호협력 MOU’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중앙·지방·경제단체간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일자리안정자금 조기정착에 공동으로 대응키로 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