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GM군산공장 정상화-고용 대책 최우선해야"
도의회 "GM군산공장 정상화-고용 대책 최우선해야"
  • 박정미
  • 승인 2018.02.2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8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황현 도의장과 도의원들이 한국GM 군산공장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지난달 28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황현 도의장과 도의원들이 한국GM 군산공장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전북도의회가 정부와 GM(지엠)측에 군산공장 폐쇄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28일 전북도의회는 GM군산공장 관련 성명을 내고 “정부와 정치권은 군산공장 정상화오 고용안정 대책을 최우선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의회는 “GM본사는 군산공장 폐쇄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공장 가동률 향상과 정상화를 위해 신차 배정, 전기차 생산라인으로 전환하는 등 현실적인 조치를 단행해야 한다”며 “정부는 GM과의 협상에 있어 군산공장 정상화 방안을 반드시 포함시켜 이를 관철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6월 지방선거를 목전에 둔 상황에서 여야 정치권은 GM사태를 놓고 정쟁의 대상으로 삼지 말고 군산공장 정상화에 전념할 것을 촉구한다”며 “자국의 이익과 본사의 성장만을 우선시하는 GM 의 속셈에 말려들지 않으려면 여야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처럼 도의회가 GM 군산공장 사태와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지만, 일각에서는 늦장 대응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또 단순히 정부에 대책 마련만 촉구하는 내용일 뿐, 대안도 향후 계획 등도 나오지 않았다.

이와 관련, 도의회는 “이번 GM 사태와 관련해 빠르게 목소리를 내지 못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며 “지역의 상황과 정부와 전북도의 대처 방안 등을 보고 대응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