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민평당 입당 민심잡기 '박차'
정헌율 민평당 입당 민심잡기 '박차'
  • 문성용
  • 승인 2018.03.1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여권 후보간 대결구도 압축
'인물론-행정 연속성' 앞세워

정헌율 익산시장이 민주평화당에 전격 입당 하면서, 차기 익산시장 선거는 범여권 후보 간 대결로 압축될 전망이다.

재선 도전을 공식화하고 있는 정헌율 시장은 민주평화당과 무소속을 놓고 고심을 거듭한 끝에, 최근 호남 국회의원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평화당에 입당했다.

정 시장은 입당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평화당은 햇볕정책을 통한 남북화해, 민주주의의 제도적 완성 등 DJ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며 “민주진영에 뿌리를 두고 있어, 노선과 정책 등에서 시민들의 뜻과 부합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향후 정 시장은 범여권 후보임을 강조하는 동시에 인물론과 행정 연속성을 앞세워 본격적인 민심잡기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 시장 측은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부가 출범 했지만, 아직도 적폐세력이 국정의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에서 평화당과 민주당은 하나로 힘을 모아야 한다”며 “그 길에 동참하기 위해 입당을 결심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렇듯 정 시장이 평화당 행을 선택 하면서, 시장 선거는 민주당 후보와 양자대결로 재편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정 시장의 무소속 출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면서, 민주당과 평화당, 바른미래당 후보 간 다자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관측됐다.

하지만 정 시장의 이번 결정으로 여당인 민주당과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평화당 간 진검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실제 민주당과 평화당은 DJ(김대중 전 대통령)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는 점에서 뿌리가 같을 뿐만 아니라 이념과 노선, 정책 등에서 상당한 유사점을 갖고 있다.

더욱이 양 당이 지방선거 이후 정책연대 또는 합당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사정이 이러하다 보니 이번 시장 선거는 당대당 구도보다는 인물 대결로 흐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지역 정치권의 대체적 시각이다.

지역 정가는 민주당과 평화당은 범보수인 자유한국당·미래당에 맞서 힘을 합칠 수 밖에 없다며, 향후 양 당이 하나가 될 것이라고 가정했을 때 인물을 보고 투표하는 성향이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정 시장의 평화당 입당은 자신의 정체성이 범여권이라는 점을 공개화하는 정치행위”라며 “선거 과정에서 민주당과는 협력관계라는 점을 명확히 밝힐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