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영 "청소년 문화적 요구 충족 교육행정 시스템 구축"
이미영 "청소년 문화적 요구 충족 교육행정 시스템 구축"
  • 조석창
  • 승인 2018.03.11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영 예비후보는 전북을 청소년이 가장 행복한 지역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미영 예비후보는 “그동안 전북 청소년들의 삶의 질과 주관적 행복감 조사에서전국 최하위로 나타난 것은, 전북의 교육행정이 청소년보다는 독선적인 행정편의주의를 우선했기 때문이다”며 “실례로, 청소년동아리 활성화를 위한 뚜렷한 정책 대안도 없이 청소년단체 지도교사의 승진 가산점 제도를 폐지한 것과 소외계층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삼성드림클래스 교육지원사업을 전면 거부한 것 등이 대표적 사례다”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전북의 청소년들이 행복해야 전북의 미래가 밝아 질 수 있다”며 “이를 위해 학교와 지역사회가 함께 청소년들의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키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여건과 기회를 최대한 제공하는 교육행정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