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새일센터-도내 7개 군 50개 여성친화일촌기업 업무협약
여성새일센터-도내 7개 군 50개 여성친화일촌기업 업무협약
  • 조석창
  • 승인 2018.03.1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임실-부안-순창-고창 등
경단녀 일자리 창출 설명회

전북광역여성새로일하기센터는 도내 7개 군 50개 여성친화일촌기업 및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전북광역여성새로일하기센터는 도내 7개 군 50개 여성친화일촌기업 및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적극적인 고용 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이번 업무협약은 13일 장수군을 시작으로 진안, 임실, 부안, 순창, 무주, 고창 등 도내 7개 지역 50개 기업 및 기관과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식은 안셀코리아, 장수수양원, 피코바이오, 영농조합법인 애농 등 50개 기업대표 및 인사담당자가 참석해 여성 친화적 조직문화 조성, 여성인력의 적극적인 채용 및 경력단절여성의 취업, 창업에 대한 교육훈련지원 등을 위한 협약서를 교환한다.

또 전여성가족부와 고용노동부 지원 사업을 안내해 중소기업의 인력수급 불일치 해소와 경력단절여성 신규 일자리 창출 방안에 대한 설명회를 전주고용센터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여한 기업체는 “여성들이 자신의 잠재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여성인력을 활용하고 근로자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제도 문화적 환경 구축에 노력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윤애 센터장은 “기업이 희망하는 전문자격을 갖춘 맞춤형 여성인력 육성 및 직업마인드 교육을 통해 기업체와 원활한 구인 구직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며 “앞으로도 여성친화일촌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여성들이 일하기 좋은 전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