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호진 "청소년단체 지도교사 가산점 폐지 철회해야"
황호진 "청소년단체 지도교사 가산점 폐지 철회해야"
  • 조석창
  • 승인 2018.03.1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교육청의 ‘청소년단체 지도교사 평점가산점 폐지’에 따라 전북도가 준비하고 있는 새만금잼버리 준비에도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황호진 예비후보는 “도교육청이 청소년단체 지도교사에 대한 평점가산점을 폐지하면서 일선 현장에서 활동해 왔던 선생님들의 사기가 떨어지고 있다” 고 지적하면서 “청소년 단체의 활동 위축에 따라 전북에서 치러지는 새만금잼버리 준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는 2023년도에 치러지는 새만금잼버리 대회는 전 세계적인 청소년들의 축제인 만큼, 전북 지역 청소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가산점 폐지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북도교육청은 지난 1일 ‘전북교육공무원 승진가산점 평정 기준’을 발표하면서, 그동안 한국스카우트연맹, 한국청소년연맹, 우주소년단, RCY 등 청소년 단체 지도교사에게 부여했던 승진가산점을 폐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