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소비생활의 길잡이, 에너지소비효율등급"
"스마트한 소비생활의 길잡이, 에너지소비효율등급"
  • 김성아
  • 승인 2018.03.1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컨, 전기장판 등 냉난방기기를 사도 마음껏 사용하기 두렵다.

매장에서는 분명히 에너지절약 제품이라고 했는데, 날아드는 전기요금 청구서를 보면 과소비 제품을 산 건 아닌지 의심스럽기도 하다.

이런 경험이 있는 분들이라면 가전제품을 사기 전에 꼭 확인해야 할 것이 있는데, 바로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이다.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은 보통 제품 앞이나 옆면에 효율등급 라벨을 붙여 소비자들이 에너지절약형 제품인지 아닌지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제도로, 효율 대비 에너지 사용량에 따라 1~5등급으로 구분한다.

물론 1등급에 가까울수록 에너지절약형 상품으로, 1등급 제품을 사용하면 5등급 제품을 사용하는 것에 비해 약 30~40%의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물론 1등급의 경우 초기 구매비용이 더 소요되긴 하지만 가전제품 교체주기가 10년에 가깝다면 에너지효율이 높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에어컨은 사놓고도 전기요금 걱정에 맘 놓고 쓰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에너지효율이 높은 제품을 이용하면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다.

그런데 가전매장에서 살펴보면 사실 5등급 제품은 거의 찾아볼 수 없고 대부분 1~3등급 마크가 붙어있다.

이럴 땐 에너지소비효율 등급 라벨에 적혀있는 냉방효율을 비교하면 된다.

냉방효율은 냉방능력(W)을 소비전력(W)으로 나눈 값으로, 같은 1등급이라도 차이가 있다.

효율을 나타내는 숫자로써 클수록 효율이 우수한 제품이다.

냉장고는 1년 365일 24시간 전기를 사용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효율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또한 전원을 계속 켜두는데다가 일정한 온도를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전기소모량도 다른 가전제품에 비해 높다.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제품으로 바꾸면 5등급 제품을 사용할 때보다 30~40%의 전기사용량이 절감된다.

전기밥솥의 효율등급 라벨에는 1인분 소비전력량이 적혀 있는데, 이는 밥 1인분을 지어 6시간 동안 보온할 때 쓰는 전력량을 말한다.

한꺼번에 많은 밥을 지어 하루종일 보온기능을 켜놓는 가정이라면 전기밥솥은 ‘전기먹는 하마’로 변할 수 있다.

이유없이 다른 집보다 전기요금이 많이 나오는 가정은 전기밥솥이 원인이 아닌지 의심해볼만 하다.

에너지효율등급 라벨은 시험기관에서 측정한 소비전력 데이터를 활용하여 연간 에너지비용도 정보로 제공한다.

전기제품 구매시 다양한 효율 정보를 알아보고 현명한 소비를 한다면 전기절약으로 전기요금과 국가전력수급 대응에 기여하는 스마트한 소비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