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경 "폐교 등 예체능 거점 문화공간으로 활용해야"
이재경 "폐교 등 예체능 거점 문화공간으로 활용해야"
  • 조석창
  • 승인 2018.03.1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경 예비후보 지역 내 폐교 등을 예체능 거점 공간으로 활용할 뜻을 내비쳤다.

이 예비후보는 “전주, 익산, 군산과 같은 도시에 비해 농어촌은 학생수 감소로 수업이 이뤄질 수 없는 상황”이라며 “농어촌 작은 학교 살리기를 포함한 관련 사업과 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작은 학교를 살리자는 공동 목표를 여러 부서가 나눠서 추진하다 보니 일관성 있게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지역 폐교와 농어촌 소규모학교, 원도심 학교의 유휴 공간을 지역 예·체능 거점 문화공간으로 활용하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평생교육에 입각한 소통과 교류를 통해 도-농, 원-신도심 간 상호 협력적 체계를 구축・운영해 나 갈 것”이라며 “향후에는 도내 모든 학교의 정상적 운영과 교육력 향상에 기여 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