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문학 비평의 계보를 한눈에
전북 문학 비평의 계보를 한눈에
  • 조석창
  • 승인 2018.03.1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주의-지역계급 주의 비평 계보
장준석-김환태 등 6명의 비평세계 살펴

문학평론가 최명표의 ‘전북지역 문학비평사론’(신아출판사)가 출간됐다.

그동안 전북 근대 문학자료의 발굴과 정리에 정성을 쏟고 있는 저자는 지금까지 ‘김해강 시전집’을 비롯해 ‘이익상 문학전집’, ‘유엽 문학전집’, ‘윤규섭 비평전집’ 등을 펴내며 도내 출신 작고 문인들의 작품을 정리한 바 있다.

또 2014년에는 ‘전북 근대문학자료 1-6’을 펴내 근대 계몽기부터 해방 이전까지 문필활동을 했던 유무명 작가들의 작품을 한데 모으기도 했다.

저자는 일찍이 한국 근대문단에 작가가 출현하는 과정을 ‘계몽운동가-사회운동가-작가-전문작가’의 모형을 통해 제시한 바 있다.

이 모형에 따라 저자는 ‘전북지역 시문학연구’, ‘전북지역 아동문학연구’ 등 장르별 작가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번 저서는 아직까지도 각 시도별로 문학자료 정리는 물론 장르별 연구가 착수조차 되지 않은 상황에서 발간된 전국에서 최초이자 유일한 성과로 기록될 수 있다.

이 책의 제1부는 ‘전북 지역 평단 형성사’로, 도내 평단이 형성되는 과정을 알아본 ‘전북 지역 문단의 형성 과정’, ‘전북 지역 평단의 형성 과정’, ‘전북 지역 예술주의 비평의 계보’, ‘전북 지역 계급주의 비평의 계보’ 등, 4편의 글로 이루어졌다.

도내 평단은 이익상이 개척한 이래, 계급주의 비평과 예술주의 비평이 각축하는 가운데 중간파 비평이 자리하게 되었다.

제2부 ‘전북 지역 비평가론’에는 대일항쟁기부터 현재까지 활약한 비평가 6명의 비평가들이 이룩한 비평세계를 살펴본 비평들이다.

김제 출신의 장준석은 일본 유학 중에 카프 동경지부와 신간회 동경지부의 간부를 지낸 소장 비평가이다.

무주 출신 김환태의 인상주의 비평은 예술의 순수성을 끝까지 추구한 것으로, 문학적 본질에 입각한 비평이 평단에 자리잡도록 이끈 선구자이다.

운봉 출신의 윤규섭은 전주에서 청년운동가로 활약하다가 상경하여 비평가로 입신하여 1930년대의 주요 신문과 잡지의 월평을 도맡을 정도로 활발히 활동하였다.

남원 출신의 천이두는 해방 후 뉴크리티시즘에 입각하여 철저히 작품 위주의 비평을 전개하였다.

그가 남겨준 여러 가지의 업적 중에서 가장 으뜸가는 공적은 ‘한’을 학문적으로 체계화한 것이다.

전주 출신의 이보영은 문학비평가이면서 미술비평가이다.

그는 소설가 최일남의 친구로, 영문학자답게 폭넓은 외국 문학이론을 바탕으로 한국문학작품을 분석하고 있다.

김제 출신의 오하근은 김소월 연구에 평생을 바친 연구자이며 비평가이다.

그는 천이두의 제자답게 뉴크리티시즘의 방법론을 동원하여 김소월과 김영랑의 시편을 정독하였다.

출판사 관계자는 “이번 저서는 전북지역 근대문학사의 서술로 나아가는 발판이란 의미가 있다”며 “저자의 계획대로 전북의 문학사가 서술된다면 아마 전국 최초의 성과가 될 것이다”고 평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