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경 "인성교육-학력신장 두마리 토끼 아닌 한마리"
이재경 "인성교육-학력신장 두마리 토끼 아닌 한마리"
  • 조석창
  • 승인 2018.03.1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경 예비후보는 ‘학력’만을 강조하는 현 교육의 문제점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예비후보는 18일 “인성교육과 학력신장은 두 마리 토끼가 아닌 한 마리다”며 “오늘날 교육의 문제점은 학력만을 강조하는 심각한 불균형에서 비롯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우선 학교 안에서 배움과 성장, 맞춤형 진로와 진학이 모두 이뤄져야 한다”며 “나아가 새로운 사회의 인재 상에 적합한 다양한 교육적 체험과 경험도 쌓을 수 있어야 한다”고 처방했다.

이어 “공교육은 교육 패러다임의 변화를 정확히 읽고, 학생의 개개인의 성장을 지원하는 동시에 믿음직한 안내자 역할을 충실히 해야 한다”며 “더불어 인성교육을 통한 교사와의 공감대 구축이 선행되면 학력신장은 자연스럽게 따라오게 된다”고 강조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