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 학생수 느는데 고등학생 줄어
초중 학생수 느는데 고등학생 줄어
  • 조석창
  • 승인 2018.03.2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37학급-중등13학급 늘어
고등 4,734명 45학급 2% 줄어

전북 도내 초중 학급수는 증가한 데 비해 고교는 상대적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교육청의 2018년도 공사립 각급학교 학급편성 결과에 따르면 올해 초등학생 수와 학급수는 지난해보다 325명, 37학급인 늘었다.

중학교 학생수도 지난 3년간 감소추세가 줄어들었고, 학급수는 지난해에 비해 13학급이 늘어났다.

반면 고등학교는 지난 3년간 학생수와 학급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올해는 지난해 대비 45학급이 줄었다.

공사립, 초중고 전체를 합산하면 5학급이 늘었다.

구체적으로 초등학교 수는 9만6,642명에서 9만6,967명으로 0.3% 늘었고, 학급수도 지난해 4,797학급에서 올해 4,834학급으로 37학급(0.8%) 늘어났다.

중학교는 지난해 5만3,394명에서 올해 5만976명으로 2,418명(4.5%)이 줄어들었지만, 총 학급수는 학급당 학생수 축소 등에 따라 지난해 1,972학급에서 올해 1,985학급으로 13학급(0.7%)이 늘어났다.

학급당 학생수도 2014학년도 이후 교실 수업여건 개선을 위해 학급편성 기준인원을 지속적으로 감소시켜 지난 5년간 6명 정도가 줄어들었다.

하지만 고등학교 학생수는 지난해 6만5,551명에서 6만817명으로 4,734명(7.2%)이 줄어들었고, 총학급수도 지난해 2,305학급에서 올해 2,260학급으로 45학급(2.0%)이 줄었다.

학급당 학생수도 2014학년도 이후 교실 수업여건 개선을 위해 학급편성 기준인원을 지속적으로 감소시켜 지난 5년간 5명 정도가 줄어들었다.

공·사립 초·중·고 전체 학생수는 전년도 21만5,587명에서 올해 20만8,760명으로 3.2%가 줄었지만, 학급수는 지난해 9,074학급에서 올해 9,079학급으로 5학급이 늘어났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학급당 학생수를 지속적으로 하향조정해 교실 수업여건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