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 걸림돌 한미연합 군사연습 중단을"
"한반도 평화 걸림돌 한미연합 군사연습 중단을"
  • 정병창
  • 승인 2018.04.0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키리졸브 훈련
남북회담에 부정적 영향"
2일 전북도청 앞에서 전북시민사회단체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남북/북미 합의 정신에 역행하는 한미연합 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김현표기자
2일 전북도청 앞에서 전북시민사회단체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남북/북미 합의 정신에 역행하는 한미연합 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김현표기자

전북지역 3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한미연합군사연습 중단 촉구 전북시민사회단체'는 2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북미 회담 합의로 한반도 정세 전환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 가운데 1일부터 한미연합 키리졸브 훈련이 시작됐다”며 “이는 이번 회담에 더욱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북은 앞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의지를 보였다”면서 “한미 당국이 비핵화를 원한다면 북에 대한 적대정책을 폐기하고 평화체제 구축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훈련으로 남북 대화의 동력을 약화시키고 한반도 정세의 불확실성을 키우게 될 것”이라며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성사에도 걸림돌이 될 우려가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대북 적대정책의 징표인 한미연합연습을 중단하거나 규모와 기간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