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완수 "여론조사 기관 선정 민 왜곡 우려"
전완수 "여론조사 기관 선정 민 왜곡 우려"
  • 문성용
  • 승인 2018.04.1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집공고 절차 없이 선정
중대한 하자 있어 경선 무효
공정성 훼손-민심 왜곡 가능

더불어민주당 익산시장 경선을 앞두고 정현욱 예비후보의 경선 거부 선언에 이어 여론조사 기관 선정 관련 잡음이 일면서,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전완수 익산시장 예비후보는 13일 경선 여론조사 기관 선정과 관련, 전북도당선거관리위원장에게 이의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 익산시장 경선 여론조사 기관 선정에 있어 중대한 절차적 하자와 함께 시민 여론이 왜곡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 경선시행 세칙 제9조에 따르면 조사기관 선정에 있어 모집공고를 하도록 명시하고 있다”며 “만약 모집공고 절차가 없이 기관이 선정됐다면, 이는 중대한 하자가 있는 것이고 경선 무효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조사기관으로 선정된 타임리서치는 과거 익산 지역 특정 신문사와 2회에 걸쳐 익산시장 후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경력이 있다”며 “공정성 훼손 및 민심 왜곡 우려가 있다”고 피력했다. 

전 예비후보는 “이 같은 상황을 묵과할 수 없고, 경선 중지 가처분 신청을 낼 계획”이라며 “경선 공정성이야 말로 민주당 승리를 위한 최선의 방안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현욱 예비후보는 시장 경선룰 변경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과 함께 경선 거부 및 사퇴를 전격 선언했다.

정 예비후보는 “민주당 전북도당과 익산지역위의 원칙과 신뢰를 저버린 경선룰 변경을 받아 들일 수 없다”며 “경선에 참여하는 것은 정치 적폐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황현 예비후보 역시 “개인적인 유·불리를 떠나 경선에 참여한 6명의 후보자들 모두가 공정한 경선에 공감해야만 본선에서 승리를 기대할 수 있다”며 “경선룰은 후보자들과의 약속이기도 하지만 시민과의 신뢰의 문제이기 때문에 정해진 공천룰이 공정하게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렇듯 민주당 시장 경선 주자들이 경선룰 변경과 여론조사 기관 선정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극심한 경선 후유증을 예고하고 있다.

지역 정가는 경선룰 변경과 조사기관 선정 논란이 이어지면서 자칫 시민들에게 오만으로 비쳐질 수 있다며, 이렇게 되면 심판론이 제기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경선 이후 후보를 중심으로 원팀이 되어야 하는데, 이래가지고 당내 화합이 되겠느냐”며 “축제 같은 경선이 물건너 가면서,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