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호진 "수능중심 정시확대 정책, 전북 최대 피해"
황호진 "수능중심 정시확대 정책, 전북 최대 피해"
  • 조석창
  • 승인 2018.04.17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호진 예비후보는 ‘2022년 정시확대 논란’에 대해 전북이 최대 피해지역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그는 “수능중심의 정시 확대 정책은 초중고 교육의 정상화는 물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창의교육에 역행한다”며 “경쟁과 줄세우기를 조장하고 선다형 문제풀이를 강화하는 교육정책으로 교육개혁을 후퇴시켜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농어촌이 많은 전북지역의 특성상 수시모집에서 농어촌 전형 등을 이용해 대학진학을 하는 비중이 타지역에 비해 높다” 면서 “정시확대는 수도권 중심의 사고방식에서 기인한 발상으로 지역균형발전에도 역행하는 처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능정시확대는 경쟁과 시험을 넘어 적성과 진로를 고려한 창의토론형 교육에 역행하는 처사이다”고 지적하면서 “전북의 교육감 후보들이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정시확대 반대의견을 제시하자”고 제안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