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익산시장, 정치철새 이미지 극복 가능할까
정헌율 익산시장, 정치철새 이미지 극복 가능할까
  • 문성용
  • 승인 2018.04.18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청사-농업행정타운 성과
개인경쟁력 우위 평가에도
탈당 전력 두고 후보 대조
정가 "정체성 면에서 감점"

재선 도전에 나선 정헌율 익산시장(민주평화당)이 소수 야당 소속이라는 핸디캡과 함께 정치 철새 이미지를 어떻게 극복해 나갈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신청사 건립 사업, 농업행정타운 등 각종 성과를 바탕으로 재선 출마를 공식화하고 있으며, 개인 경쟁력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이 높은 지지율과 여당 프리미엄을 무기로 고지탈환을 노리면서, 정 시장의 재선가도가 순탄치 만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정 시장이 몸 담고 있는 민주평화당은 당초 기대와는 달리 호남에서 민주당에게 크게 밀리며, 좀처럼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특히 정 시장은 정치 입문 이후 잦은 당적 변경으로 본의 아니게 철새 이미지가 덧씌워 지면서, 상대 후보 측의 거센 공격이 예상되고 있다.

정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안철수 전 의원이 주도한 새정치연합을 통해 정계입문 했으며, 이후 민주당과 합당을 통해 탄생한 새정치민주연합에 합류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익산시장 경선에서 이한수 시장에 패한 정 시장은 한 동안 정치적 동면기를 보내다가, 지난 총선 및 시장 재선거 국면에서 새정연 탈당을 결행했다.

이후 천정배 의원 주도 신당(국민회의)과 안철수 신당(국민의당) 사이에서 고심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국민의당 행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 재선거 당시 국민의당 후보로 나선 정 시장은 민주당 강팔문 후보를 꺾고 당선됐지만, 최근 국민의당을 탈당해 민주평화당에 입당했다.

더욱이 정 시장의 정치적 동지인 조배숙 민평당 대표 역시 4번의 탈당 기록을 갖고 있다 보니, 이번 시장 선거가 ‘철새 연합군’ 대 ‘민주당 지킴이’ 프레임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 이춘석 의원과 시장 경선 주자 3명은 정치 입문 이후 지금까지 민주당을 탈당한 전력이 없다는 점에서, 정 시장 및 조 대표와 선명한 대조를 보이고 있다.

지역 정가는 이 의원이 국민의당 바람에도 불구하고 3선에 성공한 것은 당을 지킨 진정성이 평가 받은 것이라며, 잦은 당적 변경은 정체성 면에서 감점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정 시장 캠프 관계자는 “이전 천정배 신당하고는 상관이 없었고,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 합당했기 때문에 탈당한 것”이라며 “민주당 쪽에서 철새라고 주장 하겠지만, 그건 아니다”고 말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