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생존권 보장, GM 군산공장 정상화를"
"노동자 생존권 보장, GM 군산공장 정상화를"
  • 정병창
  • 승인 2018.04.2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군산공장 폐쇄저지 및 정상화를 위한 전북도민대책위 회원들이 26일 전북도청 앞에서 한국GM 정상화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현표기자
GM군산공장 폐쇄저지 및 정상화를 위한 전북도민대책위 회원들이 26일 전북도청 앞에서 한국GM 정상화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현표기자

도내 시민사회단체는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폐쇄를 앞두고 있는 GM 군산공장 정상화를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등 32개 시민사회단체는 26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3일 한국GM 노사 간 잠정 합의가 이뤄졌지만 GM 군산공장 폐쇄를 전제로 한 노동자 희생을 강요당한 졸속 합의였다"며 "노동자 생존권이 걸린 GM 군산공장을 당장 정상 가동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이를 통해 GM은 국민 혈세 수천억 원을 지원받게 됐지만, 군산지역 GM 근로자 1,000여 명은 희망퇴직으로, 비정규직과 협력업체 노동자는 강제해고를 통해 길거리에 내몰렸다"면서 "이런데도 지역 정치권은 오는 6·13 지방선거 준비에만 몰두하는 무능력의 극치를 드러내고 있다"고 꼬집었다.

따라서 "정부와 전북도는 머리를 맞대고 GM 군산공장 정상화를 위한 뚜렷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정규직뿐만 아니라 비정규직, 협력업체 노동자까지 포함하는 전방위 고용대책도 함께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