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인권센터 블랙리스트 "김교육감 책임을"
학생인권센터 블랙리스트 "김교육감 책임을"
  • 조석창
  • 승인 2018.04.3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원연합회-예비후보들
제재 부서 갑질등 의혹 규명

전북교육청 학생인권센터가 특정부서나 개인의 시설 대관을 제재하는 이른바 ‘블랙리스트’ 게시 및 공유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전북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이상덕)는 “학생인권센터는 김승환 도교육감이 강조한 인권보호를 위해 설립한 기관으로 인권교육, 인권침해조사 등을 수행한다. 하지만 이번 블랙리스트 생성과 게시 및 공유 사실은 충격을 넘어 센터 존립자체를 위험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인권이 잘 지켜지고 공평무사해야 할 도교육청이 특정 부서나 개인을 분류해 제재하고 불이익을 주는 것은 충격적이고 개탄스러운 일이다”며 “도교육청과 김승환 교육감은 이번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 밝히고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라”고 주장했다.

도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각 예비후보들도 논평을 통해 김승환 교육감의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서거석 예비후보는 “학생인권센터는 김승환 교육감이 무엇보다 강조한 인권보호를 위해 만든 기관인데 블랙리스트 생성 및 공유는 매우 개탄스런 일이다”며 “학생인권센터는 지난해 목숨을 끊은 고 송경진 교사가 강압적 조사를 주장한 기관이다. 무소불위 적폐적 권한을 행한 것에 대해 명명백백 밝혀라”고 촉구했다.

이미영 예비후보 역시 “그동안 학생인권센터는 수사기관처럼 과도한 권한 행사로 기능개편을 촉구하는 여론이 많았다. 이번에 센터가 제재 대상으로 지목한 부서는 교육감 비서실과 미래인재과 등 교육감 권한을 등에 업고 소위 ‘갑질’을 행사한다고 소문난 부서다”며 “교육청 내 부서와 기관 간 갈등, 인권을 다루는 학생인권센터의 블랙리스트 형태는 단순문제가 아니다. 김승환 교육감은 3선 출마 꿈을 접고 자숙하라”고 주장했다.

황호진 예비후보도 “전북교육청의 부적합한 인사행정 문제점이 드러난 것으로 해당기관 인적쇄신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유광찬 예비후보는 “블랙리스트는 김승환 교육감의 폐쇄성과 독선, 불통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는 전북교육 농단 사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