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고한 희생정신 119역사에 길이 새겨질것"
"숭고한 희생정신 119역사에 길이 새겨질것"
  • 정병창
  • 승인 2018.05.03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서장 거행··· 동료소방관
500여명 참석 고인 명복 기원
노제후 국립 대전현충원 안장
故(고) 강연희 소방경 영결식이 열린 3일 익산시 익산소방서에서 동료 소방관들이 떠나는 고인의 위패에 경례를 하고 있다. 故(고) 강 소방경은 구조하던 취객에게 폭행을 당한 뒤 뇌출혈로 쓰러져 숨졌다./김현표기자
故(고) 강연희 소방경 영결식이 열린 3일 익산시 익산소방서에서 동료 소방관들이 떠나는 고인의 위패에 경례를 하고 있다. 故(고) 강 소방경은 구조하던 취객에게 폭행을 당한 뒤 뇌출혈로 쓰러져 숨졌다./김현표기자

"당신의 숭고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이날을 영원히 기억하고 또 기억하겠습니다."

취객을 구조하려다 되려 폭행을 당해 한 달 만에 숨을 거둔 익산소방서 소속 강연희(51·여) 소방위에 대한 영결식이 3일 오전 10시 소방서 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슬픔에 빠진 유가족을 비롯해 조종묵 소방청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선재 전북소방본부장, 동료 소방관과 의무소방대원 등50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명복을 기원했다.

김봉춘 장례위원장(익산소방서장)은 “투철한 사명감으로 소방을 빛내던 동료를 이렇게 홀연히 떠나 보낼 줄 꿈에도 몰랐다”며 “강연희라는 아름다운 별은 졌지만 숭고한 희생정신은 119 역사에 길이 새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소방관 부부’로 연을 맺고 살아온 남편 최모(52) 소방위는 초등학생과 고등학생인 두 아들 앞에서 북받쳐 오르는 슬픔을 애써 참으며 마지막 아내의 넋을 위로했다.

이날 영결식에선 동료들마저 침통한 표정으로 소리 없이 흘러내리는 눈물을 훔치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했다.

특히 익산소방서는 청사 앞 국기봉에 조기를 내걸어 위급상황에 처한 시민을 구하기 위해 소임을 다한 동료의 명목을 빌었다.

영결식을 마친 뒤 강 소방경을 태운 운구차는 그녀가 근무했던 익산소방서 인화센터를 찾아 노제를 지낸 뒤 국립대전현충원으로 향했다.

앞서 강 소방경은 지난달 2일 원광대 병원 앞에서 40대 취객이 휘두른 손에 머리를 맞았다.

사흘 뒤 구토와 어지럼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지난달 24일에는 뇌출혈과 폐부종 진단을 받아 수술했으나 병세가 악화해 결국 이달 1일 숨졌다.

전북도는 이날 시민 생명을 구하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 강 소방경에게 1계급 특진도 추서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소방관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고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강연희 소방경의 명복을 빈다. 재난일선에 있는 소방관의 안전이 곧 국민 안전의 척도인 만큼 앞으로 소방관의 안전과 정신건강을 지키기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소방, 구급대원들을 위협하는 폭력과 폭언을 근절하고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거와 정부 대책을 마련하는 데도 힘을 모으겠다. 이것이 강 소방경의 안타까운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