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폐쇄 실직자녀 교육비 지원 총력
GM 폐쇄 실직자녀 교육비 지원 총력
  • 조석창
  • 승인 2018.05.09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전담창구 설치
지원대상 소상공인 확대
담당인력 7개 지역 배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실직자 자녀에 대한 전북교육청의 지원이 본격 추진된다.

도교육청은 지난달 군산교육지원청에 실직자 자녀 지원 전담창구를 설치하고 전담인력을 배치한 바 있다.

하지만 교육비 지원신청이 계속 이어지고 있어 담담인력을 추가 배치해 군산시 실직자 자녀 교육비 지원업무를 강화하게 된다.

담당인력은 군산교육지원청과 군산고용복지센터에 배치됐으며, 연말까지 실직자 자녀 교육비 지원 업무를 돕게 된다.

현재 군산의 경우 8일 기준 43개교 284명이 교육비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엔 지역 소상공인이 포함되지 않아 숫자가 많지 않았다.

하지만 정부가 위기지역으로 선포하면서 지원대상이 소상공인까지 확대됨에 따라 이달부터 교육비 지원신청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GM 군산공장 실직자는 1,500여명에 달하고 있으며, 소상공인을 포함하면 그 수는 훨씬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도교육청은 군산 이외에도 GM 군산공장 협력업체가 있는 전주, 익산, 정읍, 김제, 완주, 부안, 고창 등 7개 지역에도 담당자를 지정해 실직자 자녀 교육비 지원신청을 받고 있다.

교육비 지원대상은 GM 군산공장과 협력업체 실직 근로자 자녀, 가동이 중단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실직자 자녀, 인근 요식업과 숙박업 등 직간접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자녀 등이다.

지원 대상 초중고 학생 총 5,000여명에 이를 것으로 도교육청은 추정하고 있다.

실직자 자녀에게는 수업료 고교 1분기 31만8,000원, 학교운영지원비 고교 1분기 5만4000원 안팎, 수학여행비 최고 13만원, 교복구입비 중고생 최고 22만원, 방과후교육비 등이 지원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군산시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선포되고 한국GM군산공장이 폐쇄되면서 협력업체 및 소상공업 종사자까지 실직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돼 전담인력을 늘렸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