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늦으면 군산경제 골든타임 놓쳐"
"추경 늦으면 군산경제 골든타임 놓쳐"
  • 박정미
  • 승인 2018.05.09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위기지역 1천억 예상 등
국회 통과안되면 효과 없어
"군산회생 협력 가장 중요"
9일 전북도의회 기자실에서 송하진 도지사가 국회 정상화를 통한 조속한 정부 추경 통과 등을 촉구하는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이원철기자
9일 전북도의회 기자실에서 송하진 도지사가 국회 정상화를 통한 조속한 정부 추경 통과 등을 촉구하는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이원철기자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국회 정상화를 통한 추가경정(추경) 예산안 처리를 촉구했다.

송 지사는 9일 도의회 기자간담회에서 “군산조선소 폐쇄와 GM 군산공장 가동중단 등으로 군산 경제가 나락에 빠졌다”면서 “군산 경제를 회복할 골든타임이 지나고 있는 만큼 국회의 추경 처리가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그는 “정부가 군산지역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과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했고, 이와 관련된 예산 1천억원이 이번 추경에 있다”며 “추경이 통과되지 않으면 효과를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금을 받아야 기업이 살 수 있고 재교육을 받아야 해고자도 다른 길을 갈 수 있다”면서 “이미 회사가 부도난 상태에서 돈 이 나오면 뭐하겠는가”라고 부연했다.

송 지사는 “적어도 전북의 군산경제를 염려한다면 다른 정치적인 액션은 그만 두고 추경안이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면서 전북지역 민주평화당 국회의원들의 참여를 촉구했다.

민주평화당이 호남을 토대로 한 정당이고 전북지역에서 가장 많은 의석수를 가지고 있는 당인 만큼 더 적극적으로 추경안과 남북정상회담 비준의 처리에 앞장을 서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가동이 중단된 군산지엠공장과 관련해서는 “현재의 주인인 GM이 다시 공장을 살리는 정상화 보다는 미래의 자동차와 신산업에 비중을 둔 재활용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면서 “당장의 신차 생산물량을 높이는 정상화보다는 미래 부가가치를 높이는 산업구조의 체질개선을 바꾸는데 주력하는 것이 훗날을 위해서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군산공장의 재가동을 목표로 하는 것은 미래가 없는 결정”이라면서 “정부가 4차 산업과 연계한 자율주행차나 신재생에너지 등의 신산업을 군산공장에 접목해주길 희망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1년에 대한 평가에 대해서는 “공직자 생활 38년을 되돌아보면 이번 1년처럼 이렇게 많이 달라지기는 쉽지 않다”면서 “전북에 대해 대통령께서 직접 '친구'라고 표현한 것만 보더라도 큰 변화”라고 말했다.

전북지역 출신이 비교적 비중 있는 자리에 진출해 있고 예산도 역대 최대 규모에 신규사업을 가장 많이 배정 받은 것 등은 매우 긍정적이라고 평가하며 “도민들도 전보다는 기대치가 커져 있고 발전에 대한 가능성도 높아져 이런 기회를 지역발전의 지렛대로 삼는 것이 중요하다”고 자평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