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식 성공 '최고' 그래도 예방이 최선
간이식 성공 '최고' 그래도 예방이 최선
  • 유영경
  • 승인 2018.05.09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뇌사에 빠진 40대 남성의 가족은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간 기증 의사를 밝혔고, 이에 의료진은 '분할 간 이식'을 결정했다. 뇌사자의 체격이 큰 만큼 기증하는 간도 커 2명에게 혜택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두 명의 간 수혜자를 확정한 의료진은 새벽 시간에 응급 이식수술을 했다. 오른쪽 간은 원래 장기이식 대상자로 등록됐던 50대 간부전 환자에게, 분할된 왼쪽 간은 40대 간경화 환자에게 각각 이식됐다. 두 환자 모두 성공적인 이식 후 건강하게 퇴원했다.

이처럼 간 이식은 말기 간질환을 가진 환자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는 가장 적극적인 방법이다.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간 이식 수술은 2002년 364건에서 2017년 1천472건으로 4배 이상 급증했다. 하지만 간 기증자는 여전히 간 이식 대기자보다 턱없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때문에 환자 두 명에게 새 삶을 줄 수 있는 '분할 간 이식'은 의료진 입장에서 보면 단비처럼 반갑다. 

간 이식에 필요한 간의 크기는 환자 체중의 1%다. 예를 들어 몸무게가 60㎏이면 약 600㎎ 크기의 간이 필요한 셈이다. 그래서 뇌사자가 기증하는 간이 클 경우 앞선 사례처럼 두 명의 환자도 살릴 수 있다.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간을 이식한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30∼40%에 머물렀다.

하지만 재발 우려가 낮은 간암 환자에게 선택적으로 간 이식을 하면서 5년 생존율이 70∼80%까지 높아졌다. 재발 가능성이 낮은 간암은 암덩어리(종괴)가 1개이면서 지름이 5㎝ 이내인 경우, 지름이 3㎝ 이하인 암덩어리가 3개 이하인 경우 등이다.


간 이식은 기증자에 따라 뇌사 판정 후에 이뤄지는 뇌사자 간 이식과, 건강한 사람한테서 받는 생체 간 이식으로 구분된다. 뇌사자 간 이식은 또 기증자 간 전체를 이식하는 '전간 이식', 간 일부를 절제하고 남은 부분만을 1명의 수혜자에게 이식하는 '축소 간 이식', 간을 분할해 2명의 수혜자에게 이식하는 '분할 간 이식'으로 나뉜다. 

우선 뇌사자 간 이식은 환자 본인이 생전에 장기기증 서약을 하고 가족이 동의했다면 가능하다.

하지만 뇌사자 간 이식은 기증자가 부족하다.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가 지난해 발표한 '2016년 장기 등 이식 통계연보'에 따르면 우리나라 간 이식 대기자 수는 5천145명이며, 대기자의 평균 대기시간은 176일에 이른다. 

이에 따른 차선책으로 시행되는 게 생체 간 이식으로, 우리나라 간 이식의 80% 정도가 이에 해당한다. 보통은 가족 기증자인데, 도덕적 또는 사회적으로 적절하면 비혈연 기증도 허용된다. 

 

간 이식 수술은 '한 편의 드라마'라고 말할 만큼 훈훈한 미담이 많다. 군 복무 중인 아들이 부모님에게 간을 기증하거나 이웃사촌끼리 서로 간을 제공해 수술을 받기도 한다. 

사실 10여년 전만 해도 이런 간 이식은 고난도인 데다 시간이 오래 걸리고 수술 전후 관리까지 어려워 성공률이 높지 않았다. 이런 인식 때문에 아직도 이식이 필요한 상황에서 쉽게 결정하지 못하는 환자가 많다. 수술 후 합병증으로 더 고통스럽게 죽을까 봐, 간을 기증하는 사람의 건강에 문제가 생길까 봐 등이 대표적인 고민이다.

전체 간 이식 수술 성공률로 보면 한국이 90% 수준으로,미국(85%)보다도 높다.

다만 간 이식을 받은 환자는 면역억제제를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간 이식 후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요인이 많아서 정기적인 검사도 필요하다. 특별히 가릴 음식은 없으나 단백질이 많은 게 좋다. 또 감염 예방을 위해 이식 후 첫 3개월 동안은 과일 야채도 삶아서 먹는 등 날음식을 피하는 게 바람직하다.

치료 중 음주·흡연을 하거나, 건강을 되찾았다고 술과 담배에 다시 빠져들어서도 안 된다. 간에 좋다는 엑기스류도 멀리해야 한다. 평소 먹어보지 않았던 것이라면 더욱 위험하다. 

무엇보다 건강할 때 간경화가 생길 수 있는 요인을 막는 게 중요하다. 간염의 예방접종 및 치료와 더불어 비정상적인 성생활, 과음과 흡연, 약물 복용, 과로 등을 피해야 한다.

/유영경 서울성모병원 간이식센터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