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예비후보 전북 교육 깎아내리는 현실 우려
김승환 예비후보 전북 교육 깎아내리는 현실 우려
  • 조석창
  • 승인 2018.05.1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토론회에 참여한 김승환 예비후보는 전북교육을 깎아내리는 상대후보들의 발언에 깊은 우려와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김승환 예비후보는 “전북이 기초학력미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건 맞지만 중3학생 전체가 기초학력이 부진한 것으로 호도해서는 안된다”면서 “현직교육감인 나를 향한 공격의 프레임으로는 받아들일 수 있지만 학교현장의 교사와 학생들의 자존감에 심각한 상처가 되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실로 중요한 것은 아이들에게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고, 자신의 삶을 자신의 판단으로 선택하며 걸어가도록 도와주는 것”이라면서 “구 시대의 학력관을 가지고 지금의 아이들과 교사들을 비판하는 행위야말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