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원 경선탈락 이충국 군수 출마
도의원 경선탈락 이충국 군수 출마
  • 김종화
  • 승인 2018.05.1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진안군 도의원 후보 경선에서 탈락한 이충국 전 도의원이 체급을 올려 진안군수에 출마한다.

이 전 도의원은 지난달 14~15일 치러진 민주당 진안군 도의원 경선에서 낙선했다.

민주당은 이미 이항로 현 진안군수를 공천자로 결정했기 때문에 이 전 도의원이 군수에 출마하려면 탈당한 후 다른당이나 무소속으로 출마해야 한다.

이 전 도 의원은 민주평화당에 입당 및 공천 서류를 제출한 상태다 이에 지역 정가는 이 전 도의원은 무소속 보다는 민주평화당에 입당해 출마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충국 전 도의원은 14일 진안군청 브리핑룸을 찾아 “오직 한가지 진안의 앞날을 생각하고 군민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지방선거에서 군수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 전 도의원 “오늘의 진안을 보고 많은 분들이 안타까움을 느끼고 있다”며 “진안에서 이뤄지는 많은 군정사업들이 군민의 단합은커녕 불안과 갈등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대형사업 뒤에는 무언가 의혹의 검은 그림자가 서려있다”며 “주민을 위한 참된 정치는 실종되고 패거리와 밀실정치로 전락해 가는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망설이기도 했으나 개인의 명예보다 진안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것이 최선의 길이라 믿으며 결단을 내렸다”며 “내편 네편 없이 서로 믿고 의지하며 진안발전에 모두 하나되는 살기 좋은 진안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충국 전 도 의원은 6,7대 전북도의회 의원과 전라북도 전주장학숙 원장을 지냈다.

/진안=김종화기자 kjh696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