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 위생등급제 어렵지않아요"
"음식점 위생등급제 어렵지않아요"
  • 김낙현
  • 승인 2018.05.1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1~97개평가 업주들 기피
전주시 사전방문제 컨설팅
200개소 모집 지원 팔걷어

전주시가 관내 음식점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위생등급제가 업소들의 참여 기피로 이어지자 사전방문제 컨설팅을 통해 참여율을 높이기로 해 결과가 주목된다.

위생등급제는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인 전주시가 식당의 위생수준을 높여 맛의 고장의 위상을 지켜나가기 위해 지난해부터 도입 운용하고 있는 제도다.

15일 전주시에 따르면 오는 6월 30일까지 음식점 위생등급제 정착을 위한 사전방문 컨설팅을 희망하는 일반음식점 200개소를 모집한다.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영업자가 자율로 위생등급평가를 신청하면,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에서 평가한 후 위생수준이 우수한 음식점에 등급(좋음, 우수, 매우우수)을 지정함으로써 소비자의 음식점 선택권을 보장하는 내용으로 지난해 5월 19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일반음식점 영업주 대부분이 법적 기본분야와 일반분야, 공통분야 등 71~97개로 구성된 평가항목으로 인해 참여에 주저해 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전주시는 위생등급 참여를 어려워하는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위생등급제에 대해 쉽게 설명하고 위생관리 교육 등을 추진하는 사전 방문 컨설팅을 진행, 위생수준을 향상시키고 위생등급 지정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특히 전주시는 이번 컨설팅을 전주시 일반음식점 7,900여 개소 중 2.5%인 200개소를 모집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신청자격은 최근 1년 이내 행정처분을 받은 사실과 무신고 영업장이 없어야 하며, 전주시 홈페이지 공고란에 게시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해 시 환경위생과 위생관리팀으로 신청하면 된다.

위생등급을 부여받은 업소에는 ▲2년간 출입검사 면제 ▲위생등급 표지판 제공 ▲전주음식 홈페이지 등재·홍보 ▲업소 자체홍보 등 다양한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전주에 있는 많은 음식점들이 우수한 위생수준을 바탕으로 위생등급을 부여받아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맛의 고장 전주의 위상을 굳건히 할 수 있도록 음식점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