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공천파동 잠재우기 최대 관건
민주 공천파동 잠재우기 최대 관건
  • 김일현
  • 승인 2018.05.15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복-탈당-인준유보 등
당초보다 3주이상 지연
야권 이슈화 해법 주목

더불어민주당의 6.13 지방선거 공천이 늦어지면서 지역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지방선거의 핵심인 기초단체장 후보 공천과 관련해선 14개 기초단체 중 2~3곳을 제외하곤 이의제기, 불복, 탈당, 전략공천설 등 논란이 계속돼 공천 후유증이 심상찮은 것으로 파악된다.

민주당 전북도당 김윤덕 도당위원장은 위원장 취임 이후 민주당 후보 공천을 4월23일까지 마무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도내 대다수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에서 논란이 일었고 여기에다 중앙당 최고위원회 등에서 인준이 늦어지면서 공천 파동이 발생한 것.

특히 전북도당 내 단체장 후보 경선 과정에서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중앙당에서 결정이 번복된 것도 상당수다.

이 때문에 민주당 공천 파장이 지방선거 본선에 어떤 영향을 줄 지 관심이 모아진다.

 도내 14개 기초단체장 중 정읍시장 후보는 경선이 끝난 지 10여일이 지났지만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도당은 지난 3, 4일에 2차 경선까지 치러 이학수 예비후보를 1위로 선출했다.

그러나 경쟁후보가 신청한 재심이 기각→ 최고위원회 논의 → 재심위원회 회부 → 기각 → 최고위원회 인준 유보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 지역 안팎에선 전략공천설도 돌고 있다.

전주시장 후보 경선은 아예 경선도 치러보지 못하고 끝났다.

김승수 현 시장과 이현웅 예비후보간 경쟁이 예고됐지만 이 예비후보가 토론회 개최 및 경선 일정 연기 등을 주장했고 이 주장이 관철되지 않자 결국 탈당, 민주평화당으로 입당했다.

장수군수 후보 경선전은 이영숙 예비후보의 경선 참여가 중앙당에서 경선 배제로 결정되면서 탈당 후 무소속 출마로 이어졌다.

이에 앞서 도당의 심의 과정에서도 이 예비후보의 경선 배제, 참여 여부를 놓고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내에서 진통이 계속됐다.

이처럼 전북도당과 중앙당 최고위원회, 당무위원회 등에서 재심 신청과 기각 결정이 여러 번 발생했고 도당의 경선 과정에서도 경쟁자간 비방, 고소 고발전이 난무했다.

도내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에서 깨끗하게 결과에 승복한 예비후보는 진안군수 경선에 참여했던 김현철 전 도의원 등 일부에 그치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 같은 민주당의 기초단체장 공천 논란이 6.13 본선거에 어떤 영향을 줄 지 정가 관심이 집중된다.

지방선거는 국회의원 총선과는 달리 당보다는 인물 위주의 투표 성향이 자주 나타났기 때문이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도 도내 14개 기초단체장 중에서 무려 7곳을 무소속 후보가 승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 중앙당과 전북도당이 공천 파동을 어떻게 수습해 나갈 것인지가 관건으로 떠올랐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당의 고공 지지율에 힘입어 도내 단체장 석권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야권과 무소속 후보들이 이러한 공천 논란을 선거 이슈화할 것으로 보여 최종 결과가 주목된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