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광찬 "클린선거 한계 느껴 사퇴··· 애정-격려 감사"
유광찬 "클린선거 한계 느껴 사퇴··· 애정-격려 감사"
  • 조석창
  • 승인 2018.05.2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감 유광찬 예비후보가 전격 사퇴했다.

유 예비후보는 지난 18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예비후보 사퇴를 밝혔다.

유 예비후보는 “학생들의 꿈을 꽃피우기 위해 소질과 적성이 맞는 맞춤형 꿈꽃교육을 하고 모든 학생이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계획이었다. 초심을 잃지 않고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교복을 입고 선거운동을 했다”며 “때문에 교육감 선거는 진보나 보수 등 정치적 진영논리가 아니라 교육논리로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감 선거를 클린선거로 만들기 위해 열심히 했다. 하지만 선거과정에서 클린선거의 한계를 느껴 더 이상 선거에 참여하는 게 어렵다고 생각돼 후보직을 사퇴하게 됐다”며 “그동안 많은 애정과 격려를 보내준 사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가슴 속 깊이 간직하겠다”고 사퇴이유를 밝혔다.

이로써 이번 교육감 선거는 김승환 예비후보를 비롯해 서거석, 이미영, 황호진, 천호성, 이재경 등 6파전으로 돌입하게 됐다.

하지만 유광찬 예비후보 사퇴가 다른 후보 사퇴의 물꼬로 이어져 새로운 국면이 되지 않을까 하는 평도 제기되고 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