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등록, 소리없는 총성 울렸다
후보등록, 소리없는 총성 울렸다
  • 전북중앙
  • 승인 2018.05.24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후보 등록이 공식 개시되며 6.13 지방선거 스타트의 소리없는 총성이 울렸다.

집권 더불어민주당은 높은 지지율에 힘입어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는 반면, 야권은 총력전을 통해 뒤집기를 시도, 선거 막판까지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 결과는 2년 후 치러지는 2020년 국회의원 총선 분위기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수밖에 없어 도내 여야 정당들도 사활을 걸고 선거에 임하고 있다.

민주당은 도지사 선거는 물론 기초단체장 그리고 지방의원 선거까지 압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당에 대한 고공지지율에 힘입어 현재의 우세 분위기를 투표일까지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송하진 지사를 필두로 김승주 전주시장 등 도내 기초단체장 후보와 기초·광역의회 후보 간 연계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전략이다.

당선이 불안한 지역에 대해선 당 차원에서 대대적으로 선거지원에 나선다는 것.

중앙당은 또 정책공약을 통해 전북에 대한 전면지원에 들어갔다.

민주당 우세 분위기 속에 민주평화당은 대안정당, 견제정당의 필요성을 호소하며 정책대결로 방향을 잡아나가는 형국이다.

도내 지역구 국회의원 5명을 중심으로 지역 현안 문제를 선거기간 내 적극적으로 부각시키고 이슈화한다는 전략이다.

임정엽 도지사 후보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등 서부권 경제 심각성을 연일 지적하고 있다.

특히 경남에 대한 대대적 지원과는 달리 전북은 찬밥 신세라며 전북홀대론까지 제기하고 있다.

평화당 중앙당은 23일 정책공약을 발표하면서 전북의 공약 컨셉을 ‘21세기 동학혁명’으로 잡았다.

새만금을 낙후된 전북의 미래발전 거점으로 개발하고 SOC가 취약하고 재정자립도가 낮은 호남에 예산을 최우선 배정하겠다는 것이다.

양당은 이번 지방선거가 민심의 바로미터가 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여당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 평화당은 출범 이후 첫 평가라다.

이런 점 외에도 양당 체제 이후 치러지는 첫 선거인데다 2년 후 치러지는 총선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서도 매우 중요한 선거다.

여러 가지 측면에서 이번 선거는 양당 모두에게 매우 중요한 선거이자, 지역의 정치 패권을 놓고 자존심을 건 싸움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