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 후보 4인, 현충일 군경묘지 참배··· 표심 모으기 분주
도지사 후보 4인, 현충일 군경묘지 참배··· 표심 모으기 분주
  • 전북중앙
  • 승인 2018.06.0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임정엽-권태홍-이광석
한국전쟁 희생자 추모식 참배후
시장-병무청-군청등 홍보 총력
6일 국립임실호국원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 김송일 행정부지사, 김광수 국회의원, 양용모도의회 의장 및 국가유공자, 유가족, 보훈단체, 도민 등 참석해 관계자들과 함께 임실호국원 묘지들을 둘러보고 있다./전북도 제공
6일 국립임실호국원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 김송일 행정부지사, 김광수 국회의원, 양용모도의회 의장 및 국가유공자, 유가족, 보훈단체, 도민 등 참석해 관계자들과 함께 임실호국원 묘지들을 둘러보고 있다./전북도 제공

전북도지사후보들이 6일 현충일을 맞아 군경묘지를 참배한 후 도내 곳곳을 돌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정의당 권태홍 전북도지사 후보는 6.13 지방선거를 7일 앞둔 이날 완주 봉동면에서 통일 쌀 경작을 위한 ‘전통 손 모내기 행사’를 참여한 후 전주 군경묘지를 찾았다.

권 후보는 전주 덕진구 덕진동 가련산공원의 순국학도 현충탑을 방문해 한국전쟁의 숭고한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권 후보는 현충탑 앞에서 “학도병으로 지원한 전북학생 수가 2만 7천200명으로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과 공헌을 잊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권 후보는 현충탑을 방문한 후 유세일정을 이어갔다.

권 후보는 전주 그린피아 추모공원에서 열리는 흰 돌 강희남 목사 9주기 추모식을 참석한 후 군산으로 이동했다. 군산 대야시장과 군산 롯데마트 인근에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평화당 임정엽 전북도지사 후보 역시 숨 가쁜 유세일정을 이어갔다. 임 후보는 현충일을 맞아 완주군 삼례에 위치한 충혼탑을 찾았다. 임 후보는 충혼탑에 헌화와 분향, 묵념을 하며 호국 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이 자리에서 임 후보는 “나라와 자유를 위해 몸과 마음을 바친 애국열사와 국가유공자들에게 무한한 존경을 표한다”면서 “나 역시 이런 선조의 뜻을 이어받아 우리 자손들이 잘살아나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전북의 모든 것을 바꿔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임 후보는 순창의 시장사거리와 고추장 마을, 전주 병무청 오거리 등을 잇단 방문해 지지를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송하진 후보도 전주 군경묘지를 찾아서 군경묘지 관리소 측의 진행에 따라 호국 영령을 참배했다. 이어 진안군 공용버스터미널과 고창군청 앞에서 각 단체장 후보들과 합동유세를 펼쳤다.

민중당 이광석 전북도지사 후보는 완주군농민회 통일 쌀 모내기 행사와 전주시민농민회 간담회를 하며 휴일 일정을 소화했다. 자유한국당 신재봉 전북도지사 후보는 국립임실호국원을 찾는 등 하루일정을 소화했다.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