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농업생산-제조 결합 인증제 운영
전북도 농업생산-제조 결합 인증제 운영
  • 박정미
  • 승인 2018.06.11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융복합산업 육성-지원 법률
신청농민 심사후 농림부 인증발급
신제품 개발등 맞춤형 지원 추진

전북도가 농업소득을 높이고자 생산과 제조, 서비스업이 결합한 6차 산업 인증 제도를 운영한다.

11일 전북도에 따르면 6차 산업 핵심 경영체 250여 개소 육성을 목표로 농식품 6차 산업화 인증 제도를 시행한다.

6차산업 인증제도는 ‘농촌융복합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시행하는 것으로 인증을 신청(신규.갱신)하고자 하는 농업인(법인) 등은 사업계획서, 농업 경영체증명서, 재무제표 등 제출서류를 전북 6차산업 지원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도는 지난 2015년 인증 받은 96개 업체 중 갱신을 희망하는 업체는 인증서 유효기간 종료 2개월 전까지 제출서류를 전북 6차산업지원센터에 일정별로 갱신 신청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신청농민은 민간전문가 인증심사단이 서면.현장 심사 후 6차산업 핵심경영체로 성장할 수 있는 경우 농림부에서 6차 산업 인증서가 발급된다. 인증사업자에게는 사업계획서 상에 제시된 사업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신제품 개발, 품질관리 현장 지도, 유통.홍보, 인증표시 등 다양한 지원을 경영체에 맞춤형으로 지원된다.

도는 민간전문가 인증심사단이 이전 인증 사업계획 달성도(사업성과)와 향후 6차 산업 계획 등 갱신요건 5개 항목을 서면.현장 평가 후 종합점수 70점 이상 충족되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6차산업 인증서를 갱신 발급 키로 했다. 

6차 인증사업자의 갱신 지원을 위해 도와 6차지원센터에서는 현장모니터링과 권역별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갱신 신청 시 필요한 사업계획서 및 증빙서류 검토를 통해 미비사항 보완.자문해 전체가 기간 내 갱신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6차 산업화 성장 가능성이 있는 경영체를 더욱 발굴해 삼락농정의 핵심경영체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인증사업자 중 경영실적, 사업목표 달성도 등이 우수한 사업자를 선정, 포상 및 맞춤형 지원으로 6차 산업화 성과를 높여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3월말 현재 6차 산업 인증사업자를 총 28개소로 확보한 상태며 전국 1천487개소의 15.3%(228개소)를 점유,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