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광역-기초단체 압승 "이변은 없었다"
민주당 광역-기초단체 압승 "이변은 없었다"
  • 전북중앙
  • 승인 2018.06.14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도지사-김승수 전주시장 재선 성공··· 김승환 교육감 3선 고지 오르고 무소속 2석 당선-평화당은 선전
13일 전주시 평화동 선거사무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송하진 전북도지사 당선인이 축하 꽃다발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고 있다./이원철기자
13일 전주시 평화동 선거사무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송하진 전북도지사 당선인이 축하 꽃다발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고 있다./이원철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했다. 민주당은 송하진 도지사 당선자, 김승수 전주시장 당선자를 포함해 광역-기초단체장의 대다수 선거구에서 승리했고 광역-기초의회 선거에서도 사실상 압승했다. 교육감 선거에선 김승환 후보가 3선에 성공했다.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들의 임기는 오는 7월1일부터 향후 4년간이다. 
민주당이 13일 도내 전역에서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승리했다. 


민주당은 지방선거의 승패를 결정하는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14일 새벽1시 현재, 도내 14개 선거구 중 10곳에서 당선됐다. 민주당의 단체장 당선자는 전주=김승수, 군산=강임준, 정읍=유진섭, 남원=이환주, 김제=박준배, 완주=박성일, 진안=이항로, 장수=장영수, 순창=황숙주, 부안=권익현 후보 등이다. 지난 2014년 14개 기초단체장 중 7곳에서만 당선됐던 전력을 감안하면, 이번 선거에서 과거 패배를 설욕한 셈이다. 그러나 무소속도 임실=심민, 무주=황인홍 등 2곳에서 당선자를 내 체면을 살렸다. 민주평화당은 고창군수 선거에서 유기상 당선자를 냈고 익산은 민주평화당 소속 정헌율 후보와 민주당 김영배 후보가 접전 양상으로 나타났다. 


한편 민주당은 전국 선거에선 압승을 거뒀다. 민주당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대구, 경북, 제주 등 3곳을 제외한 14개 선거구에서 승리했다.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선에선 12개 선거구 중 11개 지역에서 당선되면서 20대 후반기 국회도 안정적 운영의 기반을 마련했다. 민주당 국회 의석수는 130석이 됐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선거 결과에 대해 “이번 선거는 국민께서 평화와 경제, 민생에 손을 들어주신 것”이라며 “집권당으로서 과제를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13일 전주시 서신동 선거사무실에서 김승환 전북도교육감 당선인이 축하 꽃다발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고 있다./김현표기자
13일 전주시 서신동 선거사무실에서 김승환 전북도교육감 당선인이 축하 꽃다발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고 있다./김현표기자

반면 국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지방선거에서 참패하면서 창당 이래 최악의 위기 상황에 놓였다. 개혁보수를 주창했던 바른미래당도 이번 선거에서 사실상 패배하면서 당 진로가 암울해졌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조직과 자금 면에 있어서 열세이지만 사력을 다해 집중적으로 호남을 공략했고 그래서 전남과 전북에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호남을 대표하는 정당으로써 호남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 평화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