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고용시장 한파··· 실업자 6천명 늘어 막막
도내 고용시장 한파··· 실업자 6천명 늘어 막막
  • 김성아
  • 승인 2018.06.17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고용동향 발표
작년 대비 0.8%p 감소해
취업자수 1만4천명 줄어
성장동력-일자리 창출 시급

경기 한파와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인해 도내 고용시장의 사정이 나아지지 않고 있다.

문을 닫는 기업과 구조 조정 등으로 일자리를 잃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데다 상용근로자가 아닌 임시·일용근로자만 증가하면서 일자리의 양과 질이 더욱 악화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출범을 앞둔 민선 7기 최우선 과제로 경제 활성화를 위한 성장 동력 확보 및 일자리 창출에 집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17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5월 전북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도내 고용률은 59.3%로 1년 전보다 0.8%p 하락했다.

취업자 수는 93만명으로, 전년동월보다 1만4천명 정도 줄었다.

하지만 실업자는 3만1천명으로 1년 전보다 6천명 증가, 실업률도 0.6%p 증가한 3.2%였다.

임시·일용직 근로자는 증가했지만 경기 위축 장기화로 자영업자가 눈에 띄게 감소하면서 실업자가 는 데다 중소기업들의 신규 채용이 대폭 감소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우선, 이를 산업별로 보면 농림어업이 전년동월보다 1만5천명(9.9%) 증가한 16만8천명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취업자의 70%가 넘는 비중을 차지하는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는 1년 전보다 2만4천명(3.5%)이 감소한 64만3천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새만금 공사로 인해 건설업(6만5천명)이 1년 전보다 1.7%(1천명)가량 증가했지만 소비 심리마저 꽁꽁 얼어붙으면서 도소매·음식숙박업이 1만8천명(10.4%)으로 눈에 띄게 준 데다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역시 1년 전보다 1.5%(5천명)가량 감소한 것이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비임금근로자가 1년 전보다 1만7천명(-5.1%) 준 31만5천명으로 집계된 반면 임금근로자(61만5천명)는 3천명(0.6%)가량 증가했다.

하지만 임금근로자가 증가한 것은 임시·일용근로자가 증가함에 따른 것이다.

임시근로자는 1년 전보다 0.7% 증가한 16만7천명이며 일용근로자(6만1천명)는 10.4%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반대로 상용근로자는 0.9%(4천명) 정도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는 자영업자가 7.7%(2만명) 감소했으며, 무급가족종사자는 3.6%(3천명) 증가했다.

결국, 전북경제가 침체의 늪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면서 중소기업들이 정규직 채용 대신 임시직이나 일용직을 고용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경기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폐업이 이어지면서 도내 고용시장이 위축될 대로 위축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이 같은 상황이 장기화될수록 전북을 떠나는 청년들이 더욱 증가할 수밖에 없는 만큼 지난 13일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끝나고 이제 곧 출범하는 민선 7기 집행부와 지방의회에서는 경기 활성화, 일자리 양과 질 향상을 최우선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도내 중소기업 지원기관 관계자는 “일자리 정부를 자처한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이 통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산업기반이 열악한 전북은 더욱 그럴 수밖에 없다”며 “이에 지역 경기 활성화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 양적 확대는 물론 질적인 확대를 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