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구암동 3·1 운동 100주년 기념관 개관
군산 구암동 3·1 운동 100주년 기념관 개관
  • 김기현
  • 승인 2018.06.19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층규모 39억7,000만원 투입
영명학교 재현-체험교육
독립운동 역사 기록-추모
공간 조성 교육장 활용

군산시는 19일 독립유공자 유족과 학생,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군산3·1운동 100주년 기념관을 개관했다.

이번에 개관한 군산3·1운동 100주년 기념관은 한강이남 최초의 3·1만세운동지이며, 28번의 만세운동으로 3만7,000여명이 참가해 거사를 일으킨 군산의 역사성을 강조하기 위해 건립됐다.

이를 통해 독립운동 및 호국보훈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 어린이와 관광객들에게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100주년 기념관은 총 예산 39억7000만원을 투입해 3·5만세운동 당시 교사와 학생이 주도적으로 만세운동을 이끌었던 영명학교를 재현, 연면적 969.

2㎡에 지상 3층 규모로 2015년부터 2018년 동안 4년에 걸쳐 진행했다.

내부공간은 단순한 전시 관람보다는 다양한 체험교육 공간에 초점을 맞춰으며, 1층 추모기록실(독립의 빛)에는 군산의 3·5만세운동과 항일독립운동에 대한 역사를 기록했고, 추모의 벽을 통해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애국지사를 추모하는 공간으로 꾸몄다.

또한, 2층 역사재현실(그날의 함성속으로)에서는 관광객들이 직접 당사자가 돼 그날의 함성과 뜨거운 나라사랑 정신을 직접 느껴 보는 공간이다.

또, 3층은 체험교육실(그들과의 이어짐)로 태극기 만들기와 태극기 전파하기, 만세운동 전파하기, 겨레의 함성, 독립군 기념촬영 등 여러 가지 재미있는 아날로그와 디지털프로그램이 공존하는 체험공간으로 조성됐다.

문동신 시장은 “빼앗긴 나라를 되찾고 자주독립 국가를 만들기 위해 목숨 바쳐 헌신하신 애국선열들의 뜨거웠던 독립운동의 큰 뜻을 기리기 위해 건립한 100주년 기념관은 군산시민의 자랑”이라며 “자라나는 후손들에게 군산역사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해 군산시민으로서의 긍지와 나라사랑을 키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군산=김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