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대학기본역량평가 예비 자율개선대학 선정
전북대, 대학기본역량평가 예비 자율개선대학 선정
  • 정병창
  • 승인 2018.06.2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가 20일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발표한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인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에서 예비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됐다.

예비 자율개선대학은 이의신청과 부정·비리 제재여부 등의 심사를 거쳐 8월 말 자율개선대학으로 확정된다.

자율개선대학으로 확정되면 정원감축 권고 없이 내년부터 정부로부터 일반재정을 지원받는다.

이 일반재정은 목적성 재정지원과 달리 대학 재량껏 폭넓은 곳에 사용할 수 있어 대학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시행했던 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나타난 대학 자율성 침해 등의 비판에 따라 개선된 것이다.

일정 수준의 교육 역량을 갖춘 60% 내외의 대학을 자율개선대학으로 지정해 스스로 구조조정을 하게 하고, 그 외 대학만 역량강화대학과 재정지원제한대학(유형Ⅰ·Ⅱ)으로 구분해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북대는 지난 2015년 1주기 대학 구조개혁 평가에서 최고인 A 등급을 받아 정원 자율조정 대학에 포함된 이후 2주기 평가에서도 좋은 성적을 이어갔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