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대학 정원감축-재정제한 빨간불
6개대학 정원감축-재정제한 빨간불
  • 정병창
  • 승인 2018.06.20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단계평가 살생부 포함
해당대학 부실 오명··· 8월 확정

교육부의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서 정원 감축과 재정지원 제한을 받게 될 '2단계 평가' 대상에 오른 전북지역 대학이 6곳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또 다시 비상이 걸렸다.

20일 도내 대학가에 따르면 전문대가 3곳, 종교 및 예·체능 계열이 2곳, 일반대가 1곳으로 잠정 파악됐다.

이 중 일부 대학은 과거 교육부의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부정적인 평가를 받아 재정지원이 제한되는 등의 불이익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돼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갈수록 학생 수 감소로 신입생 확보가 어려운 환경 속에서 '부실대학'의 오명을 쓸 위기에 처한 이들 대학은 이번 발표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대책 마련에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2단계 평가 대상에 오른 한 전문대 관계자는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는데 믿을 수 없는 결과가 나왔다"며 "긴급 간부회의를 열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전문대 관계자는 "학교 사정 등을 두루 살펴보면 상황을 되돌리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며 "존립을 위해 정원 감축 범위를 최소화할 방법을 찾아야 할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반면에 정원 감축 권고 없이 정부 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는 '자율개선대학'에는 전북대를 비롯해 원광대, 전주대 등 도내 주요 대학이 이름을 올리며 기염을 토했다.

한편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이날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 1단계 가결과 심의를 마친 뒤 일정 수준 이상 자율역량을 갖추지 못한 ‘하위 40%’ 수준의 대학들에게 2단계 평가에 포함된 사실을 비공개로 안내했다.

이들 대학은 향후 역량강화대학, 재정지원제한대학(Ⅰ·Ⅱ)로 구분돼 정원 감축 권고를 받는 동시에 정부재정지원과 국가장학금·학자금 대출 등이 제한돼 ‘대학 시장 퇴출’ 위기를 겪을 수도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