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기득권 정치 문법 송두리째 바꿀 것"
"낡은 기득권 정치 문법 송두리째 바꿀 것"
  • 박정미
  • 승인 2018.06.25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심상정의원 전북 방문
지지율 12.88% 7명 당선 감사
25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과 6·13 지방선거 당선자 등이 전북 제1야당으로 뽑아준 전북도민에 감사 인사와 함께 정치혁신과 서민정치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25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과 6·13 지방선거 당선자 등이 전북 제1야당으로 뽑아준 전북도민에 감사 인사와 함께 정치혁신과 서민정치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정의당의 전북 지지율은 12.8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총 20명의 출마자 중 7명이 당선됐다.

심상정 의원은 이날 도의회 기자회견에서 “지역에 기반을 둔 정당 체제와 진영논리, 또 냉전 시대에 기초한 소모적인 이념 대결 등 낡은 기득권 정치 문법을 송두리째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 여세를 몰아 차기 총선과 지방선거를 겨냥해 대대적인 입당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심 의원과 전북도당은 이날 오후 전주 한옥마을에서 정의당 입당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동석한 최영심·서윤근 등 광역·기초의원 당선자들도 지방의원 특권과 의원 갑질 폐지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은 ▲ 재량사업비 영구 폐지 추진 ▲ 관광성 해외 연수 근절 ▲ 집행부 공무원의 주관하는 접대성 회식 불참 등을 선언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