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전북작가의 열정 '경계의 확장'서 꽃핀다
차세대 전북작가의 열정 '경계의 확장'서 꽃핀다
  • 박은
  • 승인 2018.07.0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까지 교동미술관서 진행돼
김판묵 한국화작가 '사이' 주제
상황-선택 사이의 희망 표현

교동미술관은 미술계를 선도해 나갈 차세대 작가들의 열정과 비전을 담은 특별한 기획전시를 준비했다.

15일까지 교동미술관 1관과 2관에서 만날 수 있는 ‘2018 젊은미술전-이 작가를 주목하라’와 레지던시 프로그램의 일환인 ‘경계의 확장-지역작가 교류전’이다.

교동미술관이 2011년부터 매년 진행하고 있는 ‘젊은 미술전! 이 작가를 주목하라’는 지역의 인재를 발굴하고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한국화 부문의 김판묵 작가가 선정돼 ‘사이’를 주제로 작품 20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결과만을 중요시 여기는 현 시대 안에서 살아남기 위해 남들과 같은 행동을 하고, 비슷하게 맞춰 살아왔던 지난날이 과연 행복한 삶이었는지에 대해 되짚어본다.

또한 ‘사이’에 대해 나 혹은 모든 이들이 겪는 어떠한 상황과 자신과의 사이, 혹은 사람과 사람간의 사이, 지금의 위치와 목표점과의 사이 등으로 해석해 쉽사리 지나칠 수 없는 머릿속의 언어들을 이미지로 녹여내고 불편한 현실들을 들춰낸다.

작가의 작품 속 소녀는 내면에 남아있는 순수함을 상징한다.

방독면을 쓰거나 혹은 자아를 잃어 흩어지는 연기로 표현된 남자의 모습은 외면을 나타낸다.

사물로는 유혹(음욕, 탐욕)을 상징하는 사과, 시간을 상징하는 책, 관념적 방향을 상징하는 핀 없는 나침반, 어리석음을 상징하는 돋보기와 망원경 등이 함께 등장해 인물의 상태 표현을 돕는다.

구멍은 작가 자신이 가야할 길로 표현했다.

반대편에 무엇이 있을지 모르지만, 무엇을 정의하기 보단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많은 상황과 선택 사이에서 변화된 자신을 희망하는 것이다.

김찬동 전 아르코미술관장은 “김판묵 화가의 작업은 오염되지 않은 작가적 정신의 순수를 지키면서도 현실과 실체의 본질을 진지하게 탐구하며 그 혼미와 불명확함에 정면으로 맞서는 존재의 표상을 보여준다”며 “욕망과 이성적 판단이 혼재된 자신에 대한 내면적 성찰과 함께 빠르게 변모하는 현실을 바탕으로 작가로서의 정체성을 찾아가려는 지난한 몸짓을 발견케 한다”고 말했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교동미술관이 숨을 고르고 올해부터 다시 시작했다.

프로그램의 첫 번째 전시로 진행되는 ‘경계의 확장’展은 2018년 입주 작가와 교동미술관이 발굴·배출해 낸 역대 ‘젊은 미술가’들이 함께 한다.

지역미술의 자생성과 건실한 미술적 담론을 생산하고자 마련된 이번 전시는 김누리, 김시오, 이주원, 이보영, 이호철, 황유진, 서완호, 김성수, 정소라 작가의 화폭 속에 담긴 다양한 시각과 철학을 확인 할 수 있다.

김완순 관장은 “교동미술관이 추구하는 레지던시는 작가들이 보다 안정된 작업환경 속에서 창작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일정 공간을 지원함은 물로 전문 집단들의 작가 지원을 통해 작가가 예술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는 것이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지역화단의 작가들과 레지던시 작가들의 교류와 네트워크를 도모하고, 지역민들과 서로 교류하고 소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