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전주박물관 소리꾼과 피노키오 공연
국립전주박물관 소리꾼과 피노키오 공연
  • 박은
  • 승인 2018.07.04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전주박물관 강당서 공연
피노키오-판소리 접목 '인기'

국립전주박물관은 어린이 국악 공연인 판소리 동화 ‘소리꾼과 피노키오’를 14일 오후2시 전주박물관 강당에서 공연한다.

국립민속국악원과 함께하는 이번 공연은 세계명작동화 ‘피노키오’를 판소리와 접목시킨 작품으로, 어린이들의 시선에 맞춰 보다 쉽고 재미있게 각색돼 무대에 오른다.

공연은 두 명의 소리꾼이 등장해 주요 캐릭터를 연기하고, 전통 판소리의 형식을 이어가면서도 잘 짜여진 구성을 통해 어린이 판소리 극의 묘미를 선사한다.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의성어와 의태어를 적극 활용하며, 놀이적 요소와 각종 소품을 이용해 재미도 한껏 살릴 예정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모두가 알고 있는 동화 줄거리에 우리의 소리가 더해진 만큼 좀 더 쉽게 국악을 접할 수 있는 기회이다”며 “어린이들에게 국악도 즐겁고 재밌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6일 오전 10시부터 11일 오후6시까지 박물관 누리집에서 선착순으로 예약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무료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