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초의 삶을 구원했던 '살인자'
민초의 삶을 구원했던 '살인자'
  • 박은
  • 승인 2018.07.0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로 위장해 드립니다' 최진환작가 장편
김삿갓의 살인 일률적 잣대 평가해선 안돼
영화같은 빠른 전개-극적 반전 가독성 높아

“지독히도 고통스럽고 힘들었던 삶의 끝자락에서 스스로 행하는 마지막 선택이었으니 죽음만큼은 고통 없이 편안하게 맞고 싶은 건 당연한 바람이고 그들의 유일한 권리였다”

삶이 지옥인 민초에겐 그자의 살인은 구원이었다.

17세기의 조선.

두 번의 전쟁을 겪었다.

백성들의 삶은 도탄에 빠져 있다.

죽지 못해 살아가는 사람들이 여기저기 발버둥치고 있다.

지옥이다.

빠져나갈 출구는 보이지 않는다.

지옥의 삶에서 벗어날 길은 오직 하나뿐이다.

구원의 손길을 갈구하며 사람들은 청부업자를 찾는다.

그리고 깊은 곡절을 지닌 청부업자가 그 시대의 변방에 서 있다.

사람들은 그에게 살인 의뢰를 한다.

그러나 의뢰자들은 누군가를 죽이라고 그에게 간절히 청부하는 것이 아니다.

의뢰자 자신을 죽여 달라는 것이다.

최진환 작가의 장편소설 ‘자살로 위장해 드립니다’는 한없이 음울하지만 더 없이 신선한 이야기다.

지옥과도 같은 삶에서 탈출하려는 민초들은 통칭 김삿갓이라 불리는 이에게 자살로 위장해 자신을 죽여 달라고 의뢰한다.

의뢰를 받으면 그는 곧바로 실행한다.

그렇다면 그의 행위는 무도한 살인일까 혹은 구원일까?작가는 “너무도 힘겹고 고통스러운 삶에 지친 자들의 삶을 그들이 원하는 방법대로 죽음에 이르게 하면 그것은 살인인가? 아니면 그들에게 존엄한 죽음을 주는 것인가? 그들을 살해한 그는 고마운 존재인가? 아님 끔찍한 살인자인가? 이야기의 시작은 이런 의문에서 출발한다”며 “하루 마흔 명 가까운 사람들이 가슴 아프고 안타깝게도 스스로 목숨을 끊는 희망이 없는 이 시대에 자살을 하려는 다양한 사람들의 죽음의 이유를 통해 아이러니하지만 삶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 싶었다”고 말한다.

그렇기에 이야기 속 김삿갓의 살인을 이분법적 선악의 개념으로 파악해 평가할 수 없다.

일률적 잣대로 평가해버리기엔 죽음의 형태가 무수히 다양하기 때문이다.

소설의 내러티브는 기발하면서도 섬뜩하고, 무거우면서도 강렬하다.

여느 영화 못지않게 빠른 전개와 극적 반전이 소설의 가독성을 높이고 있다.

시나리오 작가 출신다운 이야기 전개가 장르소설의 미덕을 한껏 고양시킨다.

살인자가 구원자라는 역설의 명제로 역사소설의 실재성을 구축시키면서 판에 박은 진부한 패턴에서 확연히 벗어난 점도 이 작품의 차별화 된 미덕이다.

“함부로 말하지 말라, 그자는 홀연히 나타난다!”지옥과도 같았던 당대, 살인자가 있었다.

절망보다 깊은 과거를 품고 수리매와 함께 그곳을 누비며 민초의 삶을 구원했던 살인자의 이야기가 잿빛 세계의 누아르를 구현시킨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