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 연연하지 않고, 인재 양성 모색"
"자리 연연하지 않고, 인재 양성 모색"
  • 박정미
  • 승인 2018.07.05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선 민주 책임감 일깨워
민심, 다당제 상생-협치 원해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이번 6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이번 6.13 지방선거가 민주당에 더 큰 책임감을 일깨워 주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정 전 의장은 5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 두 번의 정권 실패에 대한 심판과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에 대한 격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었다”면서 “민주당의 승리가 집권여당으로서 더 큰 책임감을 일깨워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2년 전 총선에서 회초리를 맞은 경험이 또다시 없으리라는 보장이 없다”며 “이번에 당선된 분들이 전북의 미래성장동력을 만들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2년 뒤 또 다시 회초리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 했다.

향후 자신의 정치적 진로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공동체를 위해 앞으로 무슨 일을 할 것인가를 고민해 볼 요량”이라며 “정치가 국민들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도록, 품격 있는 정치를 펼치고 우수한 인재들을 키울 수 있는 역할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까지 했는데 더 이상 어떤 자리를 탐하거나 연연해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저는 영원한 정치인이다. 많은 분들이 이제는 편하게 잘 살 것이라고 생각하시겠지만 그러기에는 저에게는 (편하게 사는 것이)사치스러운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최근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정계개편에 대해서는 “말만 있을 뿐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총선이 임박했다면 혹시 모를까 말처럼 그렇게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정계개편에 대해서는 “총선이 임박하면 모르겠지만, 지금은 (정계개편에 대한) 말만 무성할 뿐 잘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총선 민심은 다당제에서 협치하라는 것이었으며, 인위적인 이합집산은 구태”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