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의회 민주당 독식 '안하무인'
기초의회 민주당 독식 '안하무인'
  • 박정미
  • 승인 2018.07.0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김제-익산 등 상임위 독점
소수정당 규칙무시 처사 성명내

기초의회마다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는 원 구성이 마무리된 가운데 특정정당의 독식이 우려되고 있다.

소수 정당과 무소속 의원들이 민주당에 협치와 배려를 요구하고 있지만, 안중에도 없는 행태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군산시의회는 전체 의원 23명 가운데 9명이 무소속이거나 소수 정당이지만, 민주당의 배려는 없었다.

지난 4일 이들 의원들이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5석 가운데 2석을 배려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민주당이 모두 차지했기 때문이다.

김제시의회도 민주당 8명, 평화당 6명 등 총 14명으로 구성돼 있어 평화당이 전체의 40%가 넘지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등 5석 모두를 민주당이 차지했다.

익산시의회 역시 총 25명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이 17명이고 민주평화당 2명, 정의당 2명, 무소속 4명이다.

소수 정당과 무소속 의원이 30퍼센트를 넘지만 운영위원장 1석을 얻는 데 그쳤다.

남원시 등 다른 기초의회 사정들도 모두 마찬가지다.

전주시의회 역시 오는 9일 원 구성에 나설 것으로 보여 비슷한 결과가 예상된다.

전주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 28명, 민주평화당 2명, 정의당 2명, 무소속 2명으로 구성돼 있어 6명이 소수정당과 무소속이다.

그런데도 이들에 대한 배려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사정이 이렇자 소수당인 정의당 의원들은 최근 민주당을 향해 전주시의회 회의 규칙을 무시한 처사라고 비난하며 성명까지 냈다.

정의당 소속 서윤근·허옥희 의원은 정의당 전주시의원단 명의로 낸 성명을 통해 “전주시의회는 특정 정당의 산하기관이 아니며, 전주시의회 원구성은 의회의 민주적 절차 속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정의당은 전주시의회가 패권주의 행태에 휘둘리도록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