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범전북 네트워크 구축 시급
여당 범전북 네트워크 구축 시급
  • 김일현
  • 승인 2018.07.0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대 전북출신 도전자 없어
이춘석 사무총장 후일 대책
송지사 전북라인 다시 짜야

더불어민주당이 8.25 전당대회를 통해 단일성 집단지도 체제로 전환하는 등 강력한 여당을 기치로 내걸었다.

지난 해 5.9 대선 그리고 6.13 지방선거에서의 전국적 압승을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의 2년 차를 안정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차기 여당 지도부에는 막강한 권한과 정치적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정당의 가장 큰 잔치인 전당대회에 전북 출신 도전자가 없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8.25 전당대회 이후 중앙당에 전북 라인이 탄탄하게 구축돼 있어야 하는데 현 상태로는 대표는 물론 최고위원 등 전북 지도부 입성이 난망하기 때문이다.

특히 당 지도부인 이춘석 사무총장이 지금까지 전북 몫을 잘 챙겨왔지만 전당대회에서 선출되는 차기 대표가 관례대로 새 사무총장을 임명하게 되면 전북 정치의 힘이 빠질 수밖에 없다.

여기에다 정세균 국회의장 역시 지난 5월말 전반기 의장 임기를 마쳤다.

전북은 20대 국회 전반기에서 정세균-이춘석 라인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서울 종로 지역구 국회의원이지만 전북에서 4선을 한 정세균 국회의장(6선)과 익산 지역구인 이춘석 사무총장(3선)을 축으로 전북의 주요 현안 및 국가예산 확보 활동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전반기에는 전북 정치력과 위상이 상당히 높아졌다는 평을 들었다.

여기에다 범전북권인 백재현 국회 예결위원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전북 현안 추진에 힘을 보탰다.

현재는 홍영표 의원이 원내대표를 맡아 전북에 직간접 도움을 주는 상태.

이처럼 전북 현안을 추진하기 위해선 전북 또는 범전북의 힘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전북은 현재 집권 민주당 소속으론 이춘석, 안호영 등 2명의 지역구 의원 그리고 1명의 현역 위원장(이수혁 의원)이 있다.

이들 지역구 정치인과 함께 범전북 출신의 지원이 보태져야 전북 힘이 강해진다.

8.25 전당대회 이후 전북 지역구와 함께 ‘범전북’ 라인 강화에 더 힘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문제는 8.25 전당대회에 전북 지역구 현역의원이나 원외위원장의 대표 또는 최고위원 등 지도부 출마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범전북 출신 중에서 누가 출마하느냐 그리고 당선권에 들 것인지가 관심을 끈다.

범전북 의원 중에서는 송하진 지사와 고교 동기인 신경민 의원(서울 영등포을)의 도전 여부가 주목된다.

신 의원은 지난 2013년 민주통합당 전당대회에서 당시 초선의 최고위원이라는 기록을 남겼었다.

한편 송하진 도정은 8.25 전당대회 이후를 내다보고 범전북 라인을 재구축할 필요가 있다.

20대 국회에는 이런저런 연고를 가진 범전북 국회의원이 20명 선에 이른다.

전북의 주요 현안 및 내년도 국가 예산 활동을 위해선 미리 범전북 라인 강화에 정성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