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농 잘꿰어 농촌보배로 키워야
청년창업농 잘꿰어 농촌보배로 키워야
  • 박정미
  • 승인 2018.07.0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농정착지원에 신청자몰려
도 지원정책개발 귀농 유인
인구절벽극복 미래농촌건설

전북의 귀농인구가 해마다 늘고 있는 가운데, ‘청년창업농’을 끌어들일 수 있는 유인책 마련이 시급하다.

청년 농업인 창업 정책은 농도인 전북도에 활력을 불어넣은 동시에 미래 농업에 성장 동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북은 특히 지난해 귀농인구가 1천361가구로 전년에 비해 100여명이나 늘어나면서, 전국에서 몇 안 되는 귀농인구 증가 지역으로 손꼽힌다.

따라서 인구절벽 현상을 극복하고, 잘 살수 있는 농촌 실현을 위한 전략이 요구된다.

정부에서도 올해 청년 사업 일환으로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을 실시, 영농 의지와 발전 가능성이 있는 청년창업농을 지난 2일까지 모집한 결과 전북지역 청년들의 신청이 쇄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추가모집에 전북도에서 276명이 신청했다.

전국적으로 4.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4월 1천168명을 선발하는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에 3배에 가까운 3천326명이 지원하자 9억900만원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 추가모집에 나섰다.

2차 추가모집에서는 400명 모집에 1천838명이 접수해 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중 전북신청자는 276명으로 전체 신청자 중 15.0%를 차지했다.

이는 경북(342명)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높은 신청율이다.

전남 276명을 비롯 경남 234명, 충남 179명, 경기 17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대부분은 영농경력이 없는 이들로 청년들의 영농창업에 대한 높은 기대와 관심이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정부는 영농정착지원 사업을 통해 청년들의 농업 분야 진출 확대와 안정적 정착을 도와 우리 농업·농촌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영농 의지와 발전 가능성이 큰 40세 미만 청년창업농에게 월 최대 100만원의 정착지원금을 최장 3년간 지원하는 제도다.

지원자는 8월 최종 선발되며 8월말부터 영농정착금이 지급된다.

그러나 이 같은 정책에 혜택받는 청년창업가들은 극소수인 만큼, 정부 정책에 발맞춘 전북도 차원의 지원정책이 마련이 필요하다.

전북으로 귀농한 한 군민은 “전북 귀촌인구가 줄어들지만 귀농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이유는, 아직 전북 농촌에 소득자원이 있다는 것이기도 하다”면서 “역귀농 사유 1순위가 소득부족인 만큼, 생각의 전환을 통해 청년들의 귀촌 창업 정착지원금 혜택방안을 신설하는 등 실효성 있는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